제주에서 경험하는 순수 러시아 예술 '알리사'
제주에서 경험하는 순수 러시아 예술 '알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3일부터 1년간 '빌라드 애월'서 열려
제주에서 진행될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
제주에서 진행될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

러시아와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Alisa, return to wonderland)’가 제주에서 열린다. 

오는 11월3일부터 1년간 제주 부티크 호텔 ‘빌라드 애월’ SM 디지털아트 뮤지엄에서 열리는 알리사는 피지컬(Phygical)과 디지털(Digital), 예술이 결합된 ‘피지털(phygital) 아트’ 전으로 몸을 움직이며 미션을 수행하는 디지털콘텐츠다.
 
SM 디지털아트 뮤지움 개관 이후 첫 전시며,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새롭게 해석했다. 알리사는 앨리스의 러시아식 발음이다.
 
원더랜드로 돌아온 알리사의 성장기를 주제로 12개의 섹션을 돌며 미션을 수행하는 기획전이며, 각각의 모험담이 인터랙티브 디지털 그래픽 아트로 진행된다. 

알리사는 유명한 테크아트 기술을 보유한 러시아 모스크바 디자인 스튜디오 '헬로 컴퓨터'가 구현했다. 

제주에서 진행될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
제주에서 진행될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

빌라드 애월은 제주도민을 위한 할인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12월13일까지 알리사는 찾은 제주도민에게 50%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주말을 제외한 평일에 이용할 수 있으며,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알리사는 우리나라와 러시아 수교 30주년을 맞아 기획된 순수 러시아 작품이다.
 
빌라드 애월 관계자는 “한-러 상호 교류의 해로 선포돼 양국이 2020년부터 다양한 수교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알리사가 양국 수교 사업의 징검다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능동적인 여성인 알리사는 제주의 여성상과 닮았다고 할 수 있다. 제주 신화에 등장하는 설문대할망, 세경할망, 돈지할망 등 여신들도 스스로 힘으로 삶을 개척하는데, 알리사도 마찬가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