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명상수련원 사망사건' 경찰 진입 막아선 원장 구속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사건' 경찰 진입 막아선 원장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련원장 H씨 구속영장 발부...검찰, 관계자 2명 영장은 기각
부패한 5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된 제주시 모 명상수련원에 창문이 활짝 열려있다. ⓒ제주의소리
부패한 5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된 제주시 모 명상수련원에 창문이 활짝 열려있다. ⓒ제주의소리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사건과 관련, 장기간 부패한 시신을 방치해뒀던 수련원 원장이 결국 구속됐다.

제주지방법원 양태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유기치사 및 사체은닉 혐의로 입건된 H씨(58)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18일 밝혔다.

통상적으로 구속영장은 도주나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을 경우 발부된다. H씨는 경찰 조사에서도 구체적인 진술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경찰은 H씨를 비롯해 수련원 관계자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고 밝혔지만, 검찰은 A씨를 제외한 2명에 대해서는 "범행에 공모했다는 입증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경찰의 신청을 기각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검찰은 수련원 관계자 등은 명의상의 대표일 뿐 실질적인 수련원 관리는 H씨를 통해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제주시 모 명상수련원에서 A(57·전남)씨가 숨진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 H씨를 비롯해 수련원 관계자 등 6명을 입건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30일 제주지역 명상수련원에 들어가겠다며 집을 나섰고, 9월 1일을 마지막으로 가족들과 연락이 끊겼다.

한 달 넘게 연락이 닿지 않자 A씨의 부인은 지난 15일 전남 소재 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했고, 공조 요청을 받아 현장을 찾은 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