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 한라산의 터줏대감, 노린재나무
시월 한라산의 터줏대감, 노린재나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48. 노린재나무(Symplocos chinensis for. pilosa) -노린재나무과-

이번 주는 노린재나무과의 노린재나무를 소개합니다.

한라산 성판악 또는 어리목 코스나 영실 코스로 산행을 하다 보면 10월 초부터 파란 열매를 가진 나무를 만날 수 있습니다. 바로 노린재나무입니다. 지금은 노린재나무에 열매가 맺힌 시기이기도 합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시월 한라산을 가면 이렇게 청람색 열매의 노린재나무를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보통 빨갛게 익거나 검게 익은 나무들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녹음이 짙어 가는 5월 말이나 6월 초쯤이면 숲속의 큰 나무 밑에서 새하얀 꽃 뭉치를 달고 있는 자그마한 노린재나무를 만날 수 있습니다.

노린재나무와 비슷한 검노린재나무의 꽃보다는 성기게 꽃이 피어나는데 자그마한 솜꽃입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하얀 꽃을 피우는 노린재나무를 보면 다섯 장의 꽃잎 위로 가느다란 노란 꽃밥과 긴 대롱을 달고 있는 많은 수술들이 마치 작은 솜털 뭉치를 연상케 합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노린재나무는 전통 염색의 매염제로 널리 쓰인 황회를 만들던 나무로 알려져 있습니다. 잿물이 약간 누런빛이라 노린재나무란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보이는데, 다른 이름은 황회목(黃灰木)입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노린재나무속 나무들의 열매를 정리해봤습니다. 청람색 열매를 가진 노린재나무, 검은색 열매의 검노린재나무, 짙은 남색의 열매를 가진 것이 섬노린재나무입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노린재나무의 근처에는 섬매발톱나무의 빨간 열매, 좀갈매나무의 검은 열매, 보리수나무의 붉은 열매와 어우러져 한라산의 단풍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한라산 관음사코스 현수교 근처의 단풍.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한라산 영실코스의 단풍.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이렇게 한라산은 벌써 색동옷으로 갈아입고 가을축제를 벌이고 있습니다. 가을이 가기 전 곱게 물든 한라산 단풍 산행을 가 보는 여유는 어떨까요. 산행 중에 파란 열매를 가진 노린재나무 열매를 보고 인사를 나눠보길 바랍니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산바다 2019-10-20 18:46:39
청람색의 열매가 노린재나무로군요.
검노린재랑 섬노린재의 구분이 어렵겠죠?
꽃이 필 때 찾아보렵니다.
122.***.***.48

Dreampark 2019-10-20 15:53:53
저 솜털 모양 꽃과 남색 열매가 특이해서 한라산 등반하며 보았던 기억이 생생한데, 바로 노린재나무였네요! 5.16도로 인근 계곡의 단풍도 그립습니다~
12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