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참가자 '넘실'...아름다운마라톤 '힘찬 스타트'
역대 최대 참가자 '넘실'...아름다운마라톤 '힘찬 스타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마라톤] 구좌체육공원서 개막 4600여명 참가자...하프-10km-5km 레이싱

기부와 나눔의 레이스,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가 4600여 기부천사들과 함께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독립언론 <제주의소리>와 제주특별자치도육상연맹이 주최·주관하고 제주특별자치도가 후원하는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가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생활체육공원에서 막을 올렸다.

이날 대회에는 4300여명의 달림이들과 30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한데 모여 축제의 장을 펼쳤다.

참가비의 일부가 제주도와 국내외 지구촌 곳곳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성금으로 쓰이는 대회 특성상 4600여명이 기부 행렬에 동참한 셈이다. 올해로 12년째를 맞이한 대회의 역대 최대 참가 인원이다.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제주의소리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제주의소리

문성윤 <제주의소리> 공동대표는 "참가해 준 많은 이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건강에 유의하며 마라톤을 완주하시길 바란다"며 개회를 선언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김희현 부의장, 부공남·오영희·이상봉 의원, 고희범 제주시장, 강순문 제주도교육청 정책기획실장, 오인택 제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국주 곶자왈공유화재단 이사장, 김의근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대표이사, 현창행 제주관광공사 상임이사, 변대근 농협제주본부장, 장우천 제주은행 상무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개회식. ⓒ제주의소리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개회식. ⓒ제주의소리

1급 시각장애인으로 극한에 도전하는 ‘전 세계 4대 극한마라톤 그랜드슬래머’인 송경태 전 전북시각장애인도서관장은 "안전한 러닝을 위해 힘내달라"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송 전 관장은 1회 대회부터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홍보대사로 참여하고 있다.

달리기를 통해 세상을 바꿔나간다는 모토로 활동중인 '러닝 전도사', '러닝계 연예인'으로 유명한 안정은 런더풀 대표는 "힘들고, 포기하고 싶고, 넘어지고 싶을때마다 피니시 라인에 기다리고 있는 나의 가족들과 친구들을 생각하면 한 발자국이라도 더 열심히 달릴 수 있다"며 "'내가 국가대표다' 라고 생각하면서 달리기를 하면 조금 더 힘내서 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올해부터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의 홍보대사로 위촉된 안 대표는 이날 출발 전 참가자들의 몸풀기 운동을 돕는 등 활약하기도 했다.

축구 국가대표 출신 서정원 대한축구협회 기술분과위원도 참석해 대회를 빛냈다. 서 위원은 많은 축구팬들이 우리나라 국가대표 역대 베스트 일레븐에 꼽을 정도로 뛰어난 우리나라 대표 ‘11번’이다. 서 위원은 "기부와 나눔의 대회에 참가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제주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참가자 여러분 모두 좋은 추억을 만들고 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회는 하프코스, 10km, 5km 코스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이 제공하고, 하프코스 1위부터 7위(단체전은 5위)까지 트로피와 부상이 주어진다.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제주의소리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제주의소리

마라톤 코스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전거길 100선'에 선정되는 등 제주 해안도로 중 경관이 가장 빼어난 곳으로 손꼽히는 제주시 구좌읍 해안도로다.

제주올레 20코스로 잘 알려진 구좌읍 김녕리와 월정리를 잇는 해안도로로, 김녕·월정·하도리 해변, 문주란 자생지 등 풍경들, 별방진성과 옹기종기 이어진 마을 포구 등 자연과 역사가 어우러졌다. 에메랄드빛 해안가는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출발 지점인 동시에 도착 지점인 구좌생활체육공원 운동장에는 △오메기떡 시식 △페이스페인팅 △캐리커쳐 △기차자전거 체험 △전기차 홍보관 △마라톤포스터 촬영 등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해 다양한 부스가 마련됐다.

특별히 올해 아름다운마라톤에서는 공정여행을 지향하는 (주)제주착한여행(대표 허순영)와 함께 '플로깅(plogging) 이벤트'가 진행중이다. 플로깅이란 '이삭을 줍는다'는 뜻의 스웨덴어 'plocka upp'과 영단어 'jogging'의 합성어다.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행동을 뜻한다.

대회 참가자들은 대회 코스에서 뛰면서 미리 나눠준 생분해 되는 종량제 봉투에 쓰레기를 줍고, 쓰레기 봉투를 채워서 반납할 경우 쌀과 타피오카로 만든 친환경 빨대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제주의소리
20일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