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즐길거리·볼거리로 꽉 채운 아름다운마라톤
풍성한 즐길거리·볼거리로 꽉 채운 아름다운마라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마라톤] 제주시 구좌생활체육공원 부스 가득, 가족·친구 나들이 ‘북적’

20일 제12회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가 열린 제주시 구좌읍 구좌생활체육공원은 각종 즐길거리, 볼거리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마라톤 행사장은 시작 전부터 20개에 달하는 체험·홍보 부스가 참가자들을 맞이했다. 

제주더치다방 무료커피 시음, 오메오메(오메기떡), 사회적협동조합 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무농약 감귤과자), 숙취 저감 식품 ‘숙취엔 벵주야’ 등 먹거리 부스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졌다.

여기에 경품 이벤트를 준비한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 팔찌 제작 체험의 제주청소년봉사단, 제주도와 해녀문화 SNS이벤트를 진행한 대한결핵협회,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드로잉동아리 그릴락과 유창훈 화백의 캐리커처 등 다양한 체험 부스가 참가자를 맞이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 선관위가 준비한 경품 부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대한결핵협회 부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 기업이 생산한 숙취 감경 식품 '숙취엔 벵주야' 부스. ⓒ제주의소리

누워서 타는 자전거 여러대를 연결한 홍바이크의 ‘기차자전거’는 큰 호응을 보였고, 스티커 타투와 에코백 만들기 부스도 성황을 이뤘다. 

제주착한여행은 생분해 종량제 봉투를 제공했는데, 참가자가 달리면서 모은 쓰레기를 채워 반납하면 쌀과 타피오카로 만든 친환경 빨대를 선물로 증정했다.

이 밖에 제주소방홍보관, 제주도주거복지센터, 제주친환경생활지원센터, 마라톤포스터 제작, 제주국제전기차엑스포 등에서 준비한 전기차 전시장에도 발길이 이어졌다.

달리면서 기부와 나눔을 동시에 실천하는 아름다운제주국제마라톤대회는 다양한 부스로 남녀노소 모든 참가자들에게 즐거운 시간이 됐다.

ⓒ제주의소리
제주착한여행 부스. 생분해 쓰레기봉지를 채워오면 친환경 빨대를 제공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자활기업 제주담다의 무농약 감귤 과자 홍보 부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홍바이크의 기차자전거.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전기차 전시 부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