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해군기지 갈등, 서귀포시 전담부서 필요"
"제2공항-해군기지 갈등, 서귀포시 전담부서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현길호 의원 "서귀포에 갈등 많은데, 갈등 관리 전담부서는 없어"
현길호 제주도의원.
현길호 제주도의원.

제주 제2공항과 제주해군기지 등 굵직한 주민갈등 사례가 서귀포에 집중된 가운데, 서귀포시에 갈등해결 전담 부서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현길호(조천읍,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서귀포시 행정사무감사에서 “눈에 보이는 갈등이 사라졌다고, 주민 갈등이 해결된 것이 아니다. 트라우마 관리 등을 위한 전담 부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 의원은 “제2공항 갈등과 관련해 양윤경 서귀포시장이 올해 공식적으로 22차례 주민들을 만났는데, 제2공항 반대 단체는 단 1차례 만났다”고 지적했다.
 
이에 양 시장은 “서귀포 모든 마을을 방문하고 있다. 제2공항 예정부지 마을 관계자들과도 자주 만나고 있다. 마을 주민을 만났는데, 반대 단체를 만났다고 기록할 순 없지 않나”고 반박했다.
 
현 의원은 “서귀포시장은 서귀포를 대표한다. 시장의 공식 일정이 편중된 점을 지적하는 것”이라며 “22차례 공식 일정 중 반대 단체와 면담이 1차례라고 기록에 남아있는데, 어떻게 판단해야 하느냐”고 꼬집었다.
 
양 시장은 “공식적인 면담보다는 비공식적인 면담이 더 많다. 비공식적인 만남을 기록할 수 없었다. 제2공항 반대 주민들과도 꾸준히 만나면서 소통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현 의원은 주민 갈등 해결을 위해 조직개편을 통해 서귀포시에 갈등 관리 전담부서가 생겨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 의원은 “해군기지 갈등을 겪은 강정마을의 갈등 촉발점이 무엇일까 고민을 해봤다. 사업 추진과정이 투명하지 않아 시작된 것으로 생각한다. 제주해군기지 예정지가 갑작스레 바뀌면서 혼란이 발생했고, 갈등이 증폭됐다. 주민들이 사업 추진 방향을 결정했다면 지금과 같은 갈등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 제2공항 사업도 마찬가지다.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 갈등 관리에는 끝이 없다. 눈에 보이는 갈등이 사라졌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트라우마 관리 등 지속적인 해결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서귀포시에 갈등 관리 전담 부서가 없는 점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현 의원은 “앞으로 공공 갈등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갈등이 발생할 수 있어 미리 대비해야 한다. 조직개편을 통한 갈등 관리 전담부서 설치를 적극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양 시장은 “동의한다. 이번 조직개편안에 갈등 관리 전담부서 설치를 추가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성산사위 2019-10-21 20:56:42
전담 부서장은 내게 맡겨 주시구려 아무 잡음없이 2공항건설을 완수하리다 ㅎ
223.***.***.197

이젠 제2공항명칭 공론화하자. 2019-10-21 17:36:37
대개 공항이름은 큰도시나지역(시,군)의 이름을 따는게 보통이다.
제주도의 중심도시는 제주시이지만
기존 제주공항명칭을 이미 사용하고있고,
서귀포시관할 신공항 생기면,
관광목적으로는 서귀포시 지역이 유명관광지및 볼거리가 더많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서귀포시 행정구역명을 딴 서귀포공항이라
결정할경우 서귀포시에는 상당한 의미가 있고 대내외적으로 많은영향을 미치는 결정이된다.
서귀포공항하면 단순히 서귀포시에
항공기등록유치로 세수확보,고용등의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것뿐만 아니라 "서귀포"라는 지명을 세계 각국의 주요도시에 인지하게
함으로써 브랜드가치향상은 물론,
서귀포시는,제주도의
국제자유도시 양대축으로서 위상제고에 확실히 기여할수있기때문이다
39.***.***.140

ㅎㅎ 2019-10-21 13:20:21
육짓것들 데모허는놈들만 안오 갈등도 어쪄.
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