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보조금 1조5천억 돌파...2009년 이후 최고
국고보조금 1조5천억 돌파...2009년 이후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내년도 국고보조금이 1조5000억원을 넘어서 지난 2010년 이후 최고 수준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도가 당초 지난 8월 말 국비 확보액을 파악할 당시에는 제주로 이양되는 1461억원 규모의 내년 균특회계 사업비로 인해 국비보조금 증가는 기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되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환경부 등 주요부처를 직접 찾아 절충해 온 결과 올해보다 10.6% 늘어난 국비를 확보하게 됐고, 지방 이양사업비 포함 시에는 21.4%가 증가한 지원을 얻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8월말 기준으로는 국비보조금 1조3235억원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중앙부처의 총액사업에 대한 절충 결과 1774억 원이 추가된 1조5009억원을 확보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특히 국비사업 중에는 환경분야 사업비가 대폭 늘어났다.
  
2020년 제주도의 환경분야 국비는 3239억원을 확보했데 이는 2019년 지원액 1713억원에서 1526억원(89%)가 늘어난 금액이다. 

이처럼 늘어난 데에는 노후상수도 관망정비, 스마트 상수도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등의 국비 증액을 위한 절충과정에서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한 담당자들이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등 예산확보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으로 풀이된다.
 
지방이양사업으로 대폭 감소가 예상되던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이하 균특회계)에 대한 확보에도 성과를 거뒀다.

내년 균특회계 제주계정 예산은 지방이양 사업비 1461억 원을 포함하는 경우 총 4099억 원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 2009년 이후 최초로 4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올해 3619억 원과 비교해서도 480억원(13.3%)을 추가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이번 달 국회예산 심의가 시작되면 정부예산에 미반영된 사업에 대해 추가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돌입할 예정이어서 국비규모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현민 기획조정실장은 “정부예산안이 최종 확정되기 전까지 국회의원과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정부예산을 최대한 추가 확보해 지역경제 발전 및 일자리 창출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