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인도네시아 갔다하면 국빈급 대우…왜?
김태석 의장, 인도네시아 갔다하면 국빈급 대우…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와티 전 대통령과 인연, 공식 초청받고 대통령 취임식 참석…“인도네시아-제주, 우호협력 탄력”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취임식에 공식 초청장을 받고 참석한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취임식에 공식 초청장을 받고 참석한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김태석 의장이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조코 위도도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유력 정치인들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이어가기로 하는 등 제주도의회의 위상을 높혔다.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이번 김태석 의장의 방문은 인도네시아 국민협의회(의회)의 공식 초청에 따른 것으로, 전국 광역의회에서는 김 의장이 유일하게 참석했다. 이는 제주도의회가 그동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회와 지속적으로 우호협력 관계를 맺어온 결과의 산물로 평가되고 있다.

김 의장은 인도네시아 방문기간 동안 메가와티 전 대통령과 간담회를 갖는 등 양국 의회간 우호협력 활성화 방안을 비롯해 내년 4월 제주에서 개최되는 제2회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에서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방안을 집중 논의해 긍정의 결과를 얻어냈다.

김 의장은 또 전세계 인구 4, 평균나이 29살로 높은 성장잠재력을 갖춘 인도네시아와의 지속적인 관계 개선이 제주경제 발전과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동원 가능한 인적네트워크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김 의장은 이번에 취임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임기가 2024년까지인데,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하고 개선해 나가면 제주에 미칠 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우호적 관계에 있는 메가와티 전 대통령 등 인적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회와 지속적으로 우호협력 관계를 맺어오고 있다. 지난 6월 제주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에 인도네시아 로후민다후리 전 해양수산부장관이 참석해 지속가능발전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