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희범 "관덕정 일대 차없는 거리 조성하고파"
고희범 "관덕정 일대 차없는 거리 조성하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강성민 의원 "원도심 활성화 계획 뭐냐" 묻자 고희범 시장 "주민이 동의하면..."
왼쪽부터 강성민 제주도의원, 고희범 제주시장.
왼쪽부터 강성민 제주도의원, 고희범 제주시장.

고희범 제주시장이 제주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일정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하고 싶다고 밝혔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강성민(이도2동 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제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많은 예산이 투입됐지만, 큰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제주시 원도심에서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가 열렸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문화의 달, 탐라문화제 등이 원도심에서 열린다. 탐라문화광장도 조성됐지만, 건입동, 일도동, 용담동, 삼도동 등 원도심 활성화가 부족하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고희범 제주시장은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를 진행하면서 색다른 경험을 했다. 중앙로터리와 제주목관아지까지 일부 구간 차량 진입을 전면통제했다. 거대한 광장이 돼 어린 아이들이 도로 위에서 그림을 그리며 놀았고, 시니어 모델들의 패션쇼가 진행됐다”고 답했다.
 
이어 “각종 공연이 진행됐고, 도로 한가운데 비치된 푹신한 의자에 시민들이 앉아 가을볕을 즐겼다. 놀라운 경험”이라며 “몇년 전 도시재생센터가 중심돼 관덕정 일대 차없는 거리를 추진하다가 주민들이 반발해 무산됐다. 일주일에 하루 정도 7~8시간 차 없는 거리를 만들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주목관아지 일대.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목관아지 일대.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고 시장은 “차없는 거리 인근 상가 앞에 테이블을 설치해 노천 식당, 노천 카페를 만들고 시민들이 광장처럼 즐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해봤다. 주변 상인과 주민들과 깊이있게 대화를 나눠 동의한다면 차없는 거리 조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원도심의 경우 외식할 장소가 부족하고, 택시도 잘 다니지 않는다. 원희룡 도정 들어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많은 정책을 추진했지만, 큰 변화가 없다. 제주 신항만이라는 큰 사업이 예정됐다. 신항만 계획과 연계한 차없는 거리 조성 등 원도심 활성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7년 1월 제주도는 관덕정 광장 복원사업에 65억원을 투자해 서문로터리에서 중앙로터리까지 500m 구간에 '차없는 거리'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제주도는 300억원을 들여 관덕정 및 서문 일대 토지 매입과 서문 복원 등 부처협업사업으로 총 2000억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을 계획했지만, 자신들이 모르는 사이에 주거지 인근 사업 계획이 구체화됐다며, 인근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모임을 꾸려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반발했다.
 
두 달여간 논란 끝에 제주도가 원점 재검토를 선언하면서 관덕정 주변 차 없는 거리 조성이 무산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엄마가때려요 2019-10-23 11:32:41
니놈들 없는 시청 가고파
223.***.***.49

원도심 2019-10-23 10:30:47
동문,서문,남문,북문 위쪽으로 주차장 조성하여 걸어서 다닐 수 있도록 만들면 좋겠네요.
올레길과 연계하여 골목길 조성하여 원도심만이 옛길을 만들면 주말 나들이 먼데까지 갈 필요가 없겠지요.
211.***.***.28

고라봐도 2019-10-23 09:33:09
주차장이나 만듭써
걸엉댕기잰해도
주차는 행 가살꺼아니꽈
175.***.***.226

도민 2019-10-22 16:15:56
한번 해봤으면 지하상가도 죽이고 주변 상권도 죽이는 결과나 안나오면 다행 ㅋ
218.***.***.142

제주시민 2019-10-22 16:02:12
STEP BY STEP.
2020년엔 월 1회 정도를 실시하다가 여론이 좋으면 2021년엔 월 2회 등 이런 식으로 점차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