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기준치 66배 농가...한달 뒤 '적합'? 제주시 엉망"
"악취 기준치 66배 농가...한달 뒤 '적합'? 제주시 엉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박원철 위원장 "비슷한 시기에 측정 데이터...1개는 66배 초과, 나머지는 적합"
박원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이 제주시의 허술한 악취 관리 방안을 꾸짖고 있다.
박원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이 제주시의 허술한 악취 관리 방안을 꾸짖고 있다.

제주시의 허술한 양돈악취 관리가 도마위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박원철(한림읍, 더불어민주당) 위원장은 22일 제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악취가 기준치의 66배를 넘었던 양돈장이 얼마 안돼 기준치에 적합하다고 보고됐다”고 꼬집었다.
 
제주도는 악취관리지역으로 2018년 3월 59곳, 올해 56곳 등 총 115곳을 지정했다. 일부 지역은 제외돼 현재 113곳이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당국은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위해 2017년 8월부터 11월까지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당국은 악취 현황 조사와 함께 악취가 발생하는 양돈농장 등을 대상으로 악취 방재 계획서를 제출받았다. 지난해 10월26일까지 제주시 52곳, 서귀포시 6곳 악취배출시설 설치 운영신고서를 제출했다.
 
악취배출시설 설치 운영신고서를 제출한 한림읍 A농가 인근 10곳 악취 측정 결과 9곳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1곳의 경우 기준치의 66배가 넘었다.  
 
지난해 개소한 악취관제센터도 비슷한 시기인 2018년 11월5일부터 올해 1월까지 악취관리지역 악취를 측정했다. 악취관제센터는 측정 결과 전체적으로 전년도대비 악취가 50% 이상 줄었고, 배출허용 기준 대비 주간 20%, 야간 13%가 저감됐다고 대대적으로 알렸다.
 
당초 A농가의 경우 기준치의 66배가 넘는 악취가 발생한다고 측정됐지만, 악취관제센터가 측정했을 때는 모두 기준치에 ‘적합’하다고 측정됐다. 두 조사 기간은 1개월 정도 차이가 난다.
 
박 위원장은 “제주시의 악취 관리가 엉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제주시에 제기되는 악취 관련 민원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악취관리지역은 제주도가 지정하지만, 관리 주체는 양 행정시다. 악취관제센터의 조사 내용도 제주시가 최종 검수한다”고 꼬집었다.
 
박 위원장은 “비슷한 시기에 악취 배출량을 측정했는데, 한 개는 기준치의 66배가 넘고, 다른 한 개는 기준치에 적합하다고 나오면 어떤 도민이 결과를 믿을 수 있느냐. 제주시의 악취 관련 대책이 전체적으로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농가 등 얘기를 들어보면 악취관제센터는 각 농가에게 악취 측정할 시기를 미리 통보한다. 또 농가가 반대하는 지역은 측정하지도 않는다더라”라며 “이미 언제 어느 지역에 대한 악취를 측정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측정이 제대로 될 수 있겠나”라고 거듭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측정결과의 옳고 그름을 떠나 악취관리지역 관리 주체인 제주시가 악취관제센터로부터 보고받은 자료와 기존 측정 자료조차 비교해보지 않았다는 얘기다. 악취 관리가 엉망”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고희범 제주시장은 “악취관제센터가 측정한 자료도 최종 검수를 제주시에서 한다. 다시 한번 관련 내용을 확인하는 등 직접 챙기겠다”고 대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주민 2019-10-23 11:35:45
행정을 믿고 지켜보자며 잠잠해져 있는 인근지역주민들만 바보가 되는 꼴이다.
박 위원장님의 지적처럼 행정에서 적극적 확인 감시를 하지 않는다면 지역주민들이 도지사 주민소환제를 통해서라도
올바른 행정집행이 이루어 지도록 해야 하겠다.
121.***.***.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