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최남단 마라도 즐기는 방법? 주민과 '섬투어'
국토최남단 마라도 즐기는 방법? 주민과 '섬투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마라리 주민들 '마라도 섬투어' 마을 체험여행 상품 출시
우리나라 최남단 제주 마라도를 만끽하는 ‘마라도 섬투어’ 마을 체험여행 상품이 출시된다.
 
제주관광공사는 마라도 주민이 직접 기획·운영하고, 마라도와 제주를 잇는 여객선 선사 2곳이 함께하는 섬투어가 출시된다고 23일 밝혔다.
 
관광공사는 2017년부터 서귀포시, 마라리와 함께 마라도 매력화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해 왔다. 주민들은 재방문하고 싶은 마라도를 만들기 위해 선사와 함께 마을여행 상품을 준비했다.
 
상품은 느리게 체험하는 마을여행을 모토로 ▲주민해설사와 함께하는 섬마을 투어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추억의 도시락 ▲나만의 느린 마라도 자유여행 등 총 3시간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여행은 오는 30일부터 12월18일까지 매주 수요일 2차례 총 16차례 진행될 예정이다.
 
배는 송악산항과 운진항 두 곳에서 출발하며, 상품 예약은 오는 24일부터 네이버에서 가능하다.
 
섬투어 기간 한국관광공사 제주지사는 섬마을 버스킹을 진행할 계획이다.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마라도 국토최남단비 앞에서 버스킹 공연이 준비됐다.  
 
마라 주민들은 새로운 먹거리는 톳 어묵 고로케와 톳 장아찌 등 먹거리를 선보일 계획이다.
 
김은영 마라도협동조합 이사장은 “관광객들에게 주민들이 직접 마라도를 소개하고 싶어 상품을 준비했다. 국토최남단 마라도의 진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