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남북 여성 축구대결...도쿄올림픽 예선
제주서 남북 여성 축구대결...도쿄올림픽 예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내년 2월 남북 여성 축구 대결이 펼쳐진다.

제주도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이 내년 2월 제주에서 열린다고 27일 밝혔다.

제주도는 명품 국제대회 유치차원에서 지난 6월 대한축구협회를 방문․협의해 9월 올림픽 남자대표팀 평가전(시리아전) 및 여자대표팀 최종예선전 경기 유치를 확정한 바 있다.

한국은 지난 1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주관으로 열린 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북한, 베트남, 미얀마와 함께 A조에 편성됐다.

중국 우한에서 최종예선 경기가 열리게 되는 B조에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이 속했다.

한국이 속한 A조는 내년 2월3일부터 9일까지 서귀포월드컵 경기장과 강창학경기장에서 조별리그를 치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위인 한국 여자팀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며 3일 베트남을 시작으로 6일 미얀마, 9일 북한을 차례로 상대하게 된다.

올림픽 본선에는 최종예선 조별리그에서 각 조 1, 2위가 크로스 토너먼트 방식으로 플레이오프를 치러 최종 두 팀이 진출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ㅎㅎ 2019-10-28 16:58:13
여기서 북괴응원허는놈들 이시민 모사불어도된다.우리는 하나다라고 헛소리 짓거리지말라.
223.***.***.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