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주올레걷기축제 '친환경 생태축제' 재도약 
올해 제주올레걷기축제 '친환경 생태축제' 재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회째 맞은 제주올레걷기축제 10월31~11월2·3일 8·9·10코스서 개최 

자동차로 관광시설을 찾아다니던 기존 관광패러다임을 ‘놀면서 쉬면서 걸으면서’ 보고 느끼는 ‘걷기 여행’의 패턴으로 일거에 전환시킨 제주올레가 ‘제주올레걷기축제’를 친환경 생태축제로 강화하면서 탐방객들의 관심을 예고했다. 

2010년 제주올레 1코스에서 시작된 ‘2019 제주올레 걷기축제’가 올해로 제10회째를 맞으며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사흘간 제주올레 8·9·10코스 일원에서 개최된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제주올레에서 주관하는 제주올레 걷기 축제는 하루 한 코스씩 올레길을 걸으며 길 위에서 펼쳐지는 문화예술공연과 전통문화체험, 지역 먹거리를 즐기고, 섬으로서 제주가 갖고 있는 독특한 문화와 마을자원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이동형 축제다.

2019 제주올레걷기축제가 10월31일부터 11월2일까지 올레 8·9·10코스서 열린다.  ⓒ제주의소리
2019 제주올레걷기축제가 10월31일부터 11월2일까지 올레 8·9·10코스서 열린다.  ⓒ제주의소리

축제 첫째날인 31일에는 8코스(약천사∼논짓물) 시작점인 서귀포시 중문동 약천사에서 개막식을 시작해, 서귀포시 예래동 논짓물까지 정방향으로 14.8km를 걷는다.

둘째날인 11월1일에는 9코스(논짓물~화순금모래해수욕장) 종점인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금모래해수욕장에서 논짓물까지 역방향으로 11km를 걸을 예정으로 새로운 재미가 기대되고 있다. 마지막 날인 2일엔 10코스(화순금모래해수욕장∼하모체육공원) 시작점인 화순금모래해수욕장에서 종점인 대정읍 하모체육관까지 정방향으로 17.5km 걷게 된다.

이번 축제는 국내뿐만 아니라 대만, 미국 등 전 세계 도보여행자들이 참여하며 운영을 돕는 자원봉사자와 올레코스 구간내 지역주민들이 함께 어울리는 제주 최대 규모의 페스티벌로 진행된다. 

무엇보다 이번 축제는 친환경축제로서 한층 강화된 프로그램이 눈에 띈다. 

걷기축제는 참가하는 도보여행자들이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여 개인 컵과 수저를 가져오도록 하는 환경운동을 첫해부터 펼쳐오고 있다.

올해는 타이벡 소재를 활용해 축제 포스터와 현수막 등을 제작·홍보한 후 축제가 끝나면 ‘업사이클링’으로 재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타이벡 소재의 포스터나 현수막을 재료로 활용해 간세인형·파우치·에코백 등 올레 상품으로 재탄생시킨다는 복안이다.

9코스에 자리한 월라봉에서는 ‘아프니까 청춘이다’를 패러디한 ‘아프니까 쌍떡이다’라는 오름환경 복원 프로그램이 전개되기도 한다. 오름 방문객들의 발걸음으로 훼손된 흙길을 올레꾼들이 오름 밑에서 흙을 가지고 올라가 답압을 치료하고, 이 행사에 참여한 올레꾼들에게 떡을 제공하는 시간이다. 

안덕면 화순리 바리스타 동호회 ‘곶디’는 축제 코스에서 ‘곶디카페’를 열어 개인컵과 텀블러를 소지한 올레꾼들에게만 커피를 판매해 무분별한 일회용품 사용을 억제하자는 캠페인도 벌이게 된다. 

축제 기간 먹을거리 구매 시 개인 수저가 없으면 환경 분담금을 내야 한다. 쓰레기를 치우는 클린올레, 재활용품 자동수거 보상기 운영, 헌옷으로 만드는 인형 코너 등 환경 캠페인도 진행된다.

제주올레걷기축제 자료사진. 출처=제주올레 홈페이지

이밖에도 다양한 친환경 프로그램들을 구성해 환경축제로서의 제주올레걷기축제가 올해 더욱 강화된 친환경축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것이 제주올레 관계자의 설명. 

축제에 참여해 길에서 만난 올레꾼들이지만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친해질 수 있는 ‘셀 위 토크’(Shall we talk), 10주년을 맞은 걷기축제의 개성을 더해줄 ‘코스튬 페스티벌’, 그 외에도 ‘길 위에서’ 만나는 각종 공연도 걷는 재미를 한껏 더해줄 전망이다. 

‘월평향기’ ‘번내공방 소품가게’ ‘지오팜 사계 로컬마켓’ ‘사계리 부녀회 점심 먹거리’ 등 올레코스의 지역주민들이 손수 준비한 각종 생활용품과 신선한 먹거리도 올레꾼들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 폐막식이 열리는 11월 2일에는 제주올레길 환경정화 활동의 자발적 참여 확대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2019년 제주올레 우수 관리기관 및 단체’에 대한 시상식을 가진다.

우수기관으로는 최우수 제주지방경찰청, 우수 제주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등 4개 기관이, 우수단체로는 제주시 용담2동 통장협의회, 서귀포시 예래동 새마을 부녀회 등 6개 단체가 선정돼 수상하게 된다.

(사)제주올레에서는 온라인을 통한 사전참가 신청자 모집을 완료한 상태로, 현장참가는 축제기간 동안 매일(오전 8시~09시50분) 등록부스에서 선착순 100명에 한해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축제관련 문의는 제주올레콜센터(762-2190)로 하면 된다.

제주올레 관계자는 “단순히 관광패러다임을 바꾸는 제주올레가 아니라 걷기여행을 통해 환경도 지키고 지역경제에도 더 큰 도움이 되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올해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도되고 있다”며 “올레는 걷는 곳이 곧 자연갤러리다. 지속가능한 친환경 걷기축제, 친환경 생태여행 정착에 제주올레가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