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주민들 "국립공원 확대 도민토론회 불참" 통보
우도주민들 "국립공원 확대 도민토론회 불참" 통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가 국립공원 확대 지정과 관련해 도민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우도주민들이 불참을 선언했다.

사회협약위원회는 오는 7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 5층 국제회의장에서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에 다른 도민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으로 환경부가 지난해 3월2일부터 올해 8월31일까지 기간을 정해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해 오다가, 우도·추자 주민들과 임업인 등의 반대의견이 제시되자 제주도가  6월 5일 환경부에 연구용역 연기 요청을 했고, 환경부가 6월13일 용역연기 결정을 하면서 현재 여러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

토론회는 1·2부로 나눠 진행 하는데, 1부에서는 부산대학교 최송현 교수로부터 ‘국립공원제도 성찰과 미래’, 제주연구원 김태윤 박사로부터 ‘제주국립공원 구상과 추진방향’에 대한 주제발표를 한다.

주제발표가 끝나면  오창수 사회협약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이우원 환경부 자원공원과장, 홍명환 제주도의원, 김찬수 전 난대림연구소장, 이영웅 제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등 4명의 전문가 토론이 진행된다.

국립공원 확대를 반대하는 우도·추자 주민과 임업인 등의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이어질 계획이었다.

하지만 우도해양국립공원저지위원회는 4일 제주도에 공문을 보내 '토론회 불참'을 통보했다.

국립공원저지위원회는 "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따른 도민토론회에 우도는 이해당사자 전원 미참여 한다"며 "도민토론회가 아니라 우도해양국립공원 지정을 반대하니 철회해 달라"고 요구했다.

위원회는 "우도 주민들은 1월24일 주민설명회를 충분히 이해했고, 2월 1차와 2차 타시도 해상국립공원 견학도 잘 다녀왔다"며 "결론은 국립공원 지정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오름인 2019-11-05 10:33:24
우도는 아예 빼버려라.
난개발과 교통지옥. 뮤잘서의 표본아다.
국립공원은고사하고 도랍공원 자격도 없다.
22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