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 가득’ 전시 상자 속에 담긴 제주신화
‘상상 가득’ 전시 상자 속에 담긴 제주신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대여성문화센터, 개관 50주년 ‘제주신화’ 특별기획전 6일 개막

제주도 설문대여성문화센터(소장 김정완)는 6일부터 27일까지 특별기획전 ‘제주신화 상상갤러리-신화이야기, 나의이야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센터 개관 5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전시는 작품을 ‘이동형 전시 상자’라는 틀 안에서 선보인다.

신화를 담은 텍스트, 영상, 일러스트를 이동형 전시 상자 안에 담았다. 신화는 설문대할망(디오라마), 자청비(팝업북), 가믄장아기(조각), 삼승할망(회화), 조왕할망(손뜨개공예)을 선택했다.

이색적인 전시 방식을 통해 동시대 예술 현장에서 주목받는 작가들의 완성도 높은 해석과 재치 있는 표현을 보여준다. 신화의 의미를 쉽게 이해하고, 상상력과 호기심을 유발하는 취지다. 참여 작가는 박이신, 박지현, 박주애, 김제령, 양영심이다. 

앞서 설문대여성문화센터는 ‘제주신화 상상갤러리’ 프로젝트를 집중적으로 진행 중이다. 이 프로젝트는 작품 제작, 전시, 교육, 시범 사업으로 이뤄져 있다. 신화 관련 연구자, 스토리텔링 전문가, 민속학자, 박물관 교육 분야 종사자, 콘텐츠 기획자, 작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의견과 자료 수집을 토대로 제주 대표 신화를 선정했다. 그렇게 모인 각 주제들은 이동형 전시상자로 분류해 예술 작품으로 탈바꿈했다.

박주애 작가의 작품 '설문대'. 제공=설문대여성문화센터. ⓒ제주의소리
박주애 작가의 작품 '자청비'. 제공=설문대여성문화센터. ⓒ제주의소리

전시 기간 동안, 신화 관련 전문해설 특별 교육도 함께 운영한다. 교육 이수자와 여성 역사 문화해설사는 제주 곳곳을 찾아가는 이동형 전시 겸 신화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은다. 신화 관련 도서 자료도 함께 전시한다. 

센터는 “앞으로 초·중등생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박물관-제주여성역사문화전시관’으로 확대해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전시회는 도민과 관람객들에게 생동감 있는 신화 이야기를 선사할 것이다. 생활 속에 살아있는 신화적 감성을 깨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