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유족회 "연내 4.3 특별법 통과시켜야" 촉구
제주4.3유족회 "연내 4.3 특별법 통과시켜야"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연내 제주4.3특별법 통과를 촉구했다.
 
4.3유족회는 5일 성명을 내고 “올해 4.3특별법이 통과돼 대한민국과 제주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길에 함께해 달라”고 요구했다.
 
4.3유족회는 “대통령은 ‘4.3의 아픔은 곧 제주의 역사이며, 결코 망각해서는 안 될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라고 결의차게 4.3 유족과 제주도민, 국민들 앞에 말했다. 매해 추념식에 참석했던 각 정당 대표 정치지도자, 지역구 도의원도 한 목소리로 올해 안에 4.3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4.3유족과 도민, 국민들이 목도한 것은 당리당략을 위한 정쟁을 일삼아 서로 남탓하고 국민은 안중에 없는 모습이었다. 20대 국회가 마지막 정기국회 반환점을 돌고 있다. 70주기를 앞두고 마련된 4.3특별법 개정안이 제출된지 2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다”고 말했다.
 
4.3유족회는 “4.3해결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됐지만, 뒤따라야할 실천이 보이지 않는다.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서는 법안 논의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사람과 각 정당 지도부의 결단이 필요하다. 국회에 계류중인 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강 건너 불구경하듯 방관하는 청와대와 정부 부처도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4.3유족회는 “올해 안에 4.3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돼 우리나라에 화해와 상생의 가치가 뿌리내릴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돼야 한다.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없이 내년 제72주년 추념식에 대통령과 여야 정당 대표, 지역 국회의원이 4.3 영령 앞에서 서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4.3유족회는 “유족들과 도민들이 (추념식) 입장을 막는 일이 발생하지 않길 진심으로 바란다. 내년 추념식에는 4.3 유족과 영령이 기쁘게 해후하는 모습을 기대한다. 우리나라와 제주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길에 함께 해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