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 위기 제주어, 보전·부흥 방안 머리 맞대다
소멸 위기 제주어, 보전·부흥 방안 머리 맞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제주학대회 11~13일 개최...국내외 학자, 전문가 초청

'소멸 위기' 제주어의 보전-부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제3회 제주학대회’가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린다. 장소는 제주칼호텔, 제주돌문화공원, 성읍민속마을 등이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에서 주관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소멸 위기의 제주어 보전과 부흥방안, 세계 언어학자들에게 듣는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4개국 언어학자, 방언학자를 비롯해 제주어 보전 활동을 다양하게 벌이는 활동가들이 참여해 학술대회, 포럼, 답사 등을 진행한다.

기조 강연은 이상규 전 국립국어원장이 ‘우리가 함께 지켜내야할 절멸 위기의 제주 방언’이란 주제로 진행한다. 이어 영국, 미국, 태국의 언어학자들의 소멸 위기 언어 부흥 방안 사례발표를 통해 제주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성찰해본다. ▲한국의 지역어 보존 및 진흥정책 ▲소멸 위기 언어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 ▲제주어 보전정책과 부흥노력 등의 주제로 토론도 이어간다.

대회 둘째 날에는 제주어 보전을 위해 방송,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인원들이 모여 포럼을 진행한다. 제주돌문화공원, 성읍민속마을 등을 둘러보는 답사 일정도 준비돼 있다. 칼호텔 2층 연회장 로비에는 제주어 사전, 제주어 연구물과 보고서 등 제주어 자료 전시회가 차려진다.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2020년은 유네스코에서 제주어를 소멸위기의 언어로 분류한지 10년이 되는 해”라며 “제3회 제주학대회를 통해 그동안의 제주어 보전과 육성의 발자취를 반추해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생각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