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98명 태우고 음주운항 제주 비양도 선장 적발
승객 98명 태우고 음주운항 제주 비양도 선장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 등 승객 98명을 태우고 음주운항을 한 제주 비양도 도항선 선장이 해경에 적발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유선 및 도선사업법과 해사안전법 위반 혐의로 한림~비양도 도항선 A호(29톤) 선장 B(37)씨를 7일 입건해 조사 중이다.

해경에 따르면 B씨는 이날 오전 9시 제주시 한림항에서 승객 98명을 태우고 비양도까지 운행하고 이후 비양도에서 다시 승객 9명을 태워 한림항으로 돌아왔다.

승객 중 한명은 이날 오전 9시8분쯤 한림파출소에 연락해 B씨가 술을 마시고 운행한 것 같다며 신고했다.

이에 한림파출소 경찰관은 한림항에 도착한 도항선에 올라 B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에 나섰다. 그 결과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단속기준 0.03%를 훌쩍 넘는 0.092%였다.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인 상태에서 선박을 운항할 경우, 해사안전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문제가 불거지자 해당 선사측은 대체 선박과 선장을 투입해 운항을 이어가기로 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해상 음주운항으로 인한 사고 발생 시 막대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음주운항 근절을 위해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9
대한민국만세 2019-11-12 20:46:57
저는 선장 대해 직업 이렇게 생각합니다. "선장은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한가지 중 하나 안전을 위해서 모시고 운행하는것 "그 당일에 한 분이 신고를 안 했으면 선장은 계속 음주를 한 상태에 운전했을것입니다. 그리고 선장은 또 음주한 상태에서 배를 잡을 것입니다. 한 분이 신고해서 선장 음주 걸렸습니다. 그면 선장은 앞으로 음주한 상태에서 배 잡으면 안 되겠구나 느꼈을 것입니다. 근데 이상하게 선장은 자기가 술 마셨으면 매표소 직원에게 전화 한 통 해서 "술 한잔 마셨다 지고 운행 못 하겠다. 관광객들에게 대체 선박 이용하라고 말씀 전하세요" 이렇게 말 한마디가 하는 게 어려우세요?
116.***.***.237

골골항 2019-11-09 08:03:23
아니 손님들도 막 빨리갈려고 자기가 먼저 왔더니 뭐했더니
우기지들을 말았어야 했어 순서좀 지킵시다 이럴일도 안났을수도있는데
211.***.***.183

더럽게 말도 안들어 2019-11-08 22:19:26
이게 제주도 삼춘들 마인드지....
39.***.***.62

엄마가때려요 2019-11-08 20:41:04
진짜 이건 아닙니다. 이번에 벌 달게 받으세요.
음주운항 무면허운항 난리도 아닌데 어떻게 단속을 좀 강화해보세요
223.***.***.55

보는눈 2019-11-08 16:58:59
아직도 술드셔 헨들을 잡는분 계시다니 할말을 잃었씁니다
한림항에 해양경찰서 없나요
얼마나 위험한 바다인데
평생 헨들못잡게 아주 엄벌하세요
섬전체 여객 도항선 낚시선등 음주 안전상태 빈틈없의 하세요
39.***.***.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