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제주국제대 구성원들 “4.3망언 이사 선임 수용불가” 성토
성난 제주국제대 구성원들 “4.3망언 이사 선임 수용불가” 성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대 교수협-학생회-동창회 등 "이사회 전원 사퇴하라"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총학생회-총동창회 등 구성원들이 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총학생회-총동창회 등 구성원들이 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국제대학교 학교법인 동원교육학원 측이 제주4.3을 '폭동'이라고 규정한 극우 인사를 이사로 내정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제주국제대 내부 구성원들이 이를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 등은 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학구성원들은 신임 이사 선임을 절대 수용하지 않는다"며 "법인 이사회는 도민에게 사과하고 전원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를 비롯해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민주교수협의회, 제주국제대 직원노동조합 등이 참여했다.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와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4.3희생자유족회도 자리했다.

이는 동원교육학원이 지난 1일 이사회를 개최해 3명의 이사를 추가로 선임하면서 불거진 문제다. 이사회는 올해 7월 이사회에서 직원들의 봉급 삭감에 실패했다는 이유로 총장을 해임시켰고, 올해 9월에는 이사 8명 중 5명이 사퇴해 이사부존재 상황에 있었다. 의결정족수가 부족했기 때문에 이사회 자체로서는 후임 이사를 뽑을 수 없었다.

이러한 이사부존재 상황에서 동원법인 측은 이명희 공주대학교 교수 등 3명을 후임 이사로 선임했다. 특히 이들 중 이 교수는 2013년 자신이 대표 집필한 교학사 역사교과서에서 "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인사가 살해당했고,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는 망언을 쏟아낸 인물로 논란을 사고 있다.

이들 단체는 "이사부존재 상황에서 이번에 이사로 선임됐다는 3명은 대학 구성원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는 인물들로써 누구에 의해 추천됐고, 어떤 절차를 밟아서 어떤 방식으로 선임된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며 "밀실에서 이뤄진 부당한 이사 선임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명희 교수에 대해 "제주인의 아픔인 4.3을 '폭동'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해 온 사람으로 대다수의 국민으로부터 역사인식의 편향성을 비판받고 있는 교학사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저자"라고 규정하며 "어떻게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의 현장에 편향된 역사인식으로 제주도민을 근거 없이 모독해 온 사람을 교육기관의 이사로 선임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이사 선임은 교육 관련법 정신을 위배함은 물론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고, 우리 대학 구성원은 물론 도민의 정서로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라며 "관할청에서는 이번 동원교육학원의 부당한 밀실 이사 선임 행위를 전면 무효화하고, 이번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물어 기존의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 이사진을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들 단체는 제주국제대 이사회가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을 대학과 무관한 법인 유치원으로 변경한 점에 대해서도 문제삼았다.

이들 단체는 "제주국제대 부속 유치원은 전 비리재단이 대학 교비를 횡령해 만든 제주국제대의 교육용 재산이고, 그 건물의 용도는 실습동"이라며 "그런데 법인은 유치원을 법인의 재산으로 바꿔 등록했고, 2개 건물 중 한 동을 교육용 재산에서 수익용 재산으로 용도변경한 후 유치원의 이름조차 대학과 무관한 '동원유치원'으로 변경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사립학교법 위반으로, 이사 해임 사유에 해당된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우리는 비리재단을 배불리기 위해 대학 구성원을 희생시키는 것에 찬성할 수 없다. 이사회가 정상적인 대학경영의 의지만 있다면 먼저 학생 모집을 위한 시설투자에 이미 이사회가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40억원을 선투자하고, 구상권을 청구해 반액인 50억원이라도 반환받고, 유치원을 다시 적법하게 대학 재산으로 되돌려 놓는 정당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금까지 우리 대학은 비리재단의 부당한 횡포 때문에 신음해 왔다. 하루 빨리 비리재단과의 관계를 청산하고 도민에게 사랑받는 도민의 대학으로 우뚝 서고자 하는 것이 우리 제주국제대 구성원들의 바람"이라며 "관할청인 제주도는 불법사항들을 시정하고, 위법행위를 한 이사 전원 해임해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6
산폭도 2019-11-08 14:52:52
9.24. HLKS 제주방송국 피랍, 순직 직원의 장례를 광양에 소재한 제주방송국에서 HLKS 제 주방송국 장(葬)으로 장례를 엄수.
희생 당한 김두규 방송과장은 부인과 2남 2녀를 둔 가장, 견습직원 채종식은 18세로 입사 6개월 만에, 사환 김석규는 19세로 2개월 만에 참변.
※ 이후 광양 소재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 구내에 이들의 순직비를 건립.
125.***.***.18

산폭도 2019-11-08 14:54:01
9.20. 전투경찰대는 귀순한 산폭도로 부터 HLKS 제주방송국 납치, 살해사건 관계 제보를 받고 수색 중 허(許)모 경감이 풀과 나무로 위장 이식된 흔적이 있고 피 묻은 흔적도 있는 곳을 발견, 수색 중 전투경찰대원들이 흙을 판 결과 전신을 발가벗기고 온 몸이 죽창과 칼에 찔린 시체 3구가 겹쳐져 있었으며 천인공노할 이 사건은 발생 6일 만에야 시체를 발견
125.***.***.18

산폭도 2019-11-08 14:55:51
1950년
9.15. 새벽 1시30분 산폭도 6대 사령관 김성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 현 KBS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125.***.***.18

이대로 2019-11-08 15:29:29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 부끄러운 일이 었지요.
학자가 가짜를 말하면 되나?
43때 경찰과 우익인사가 많이 살해당했고, 무고한 도민들은 그 과정에서 희생을 초래한건가?
피해는 무고한 도민, 무고한 양민들이 대부분 살해 당한거 아니냐? 살해 보다는 도살이라 해야 맞는
표현일 듯하다. 이 자를 이사로 영입한 학교 법인도 참 딱하긴 하다.
이 교수는 2013년 자신이 대표 집필한 교학사 역사교과서에서 "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인사가 살해당했고,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는 망언을 쏟아낸 인물.
59.***.***.101

겨우산자 2019-11-08 19:29:17
4.3은 남노당의 폭동이다.
나는 우리 마을 습격 할 때 태어낫다.
우리 집 소와말 다 끌고갔고 우리 옆집 초가
세채 방화하고 내가 태어난 방 앞에 벗어
놓은 신발도 다 훔처갔다고 했다.
이란 사람들의 희생자라고 떠들고 있다
인정할 것은 인정하는 사회가 되어야
돠지 않겠는가...
223.***.***.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