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제주국제대 구성원들 “4.3망언 이사 선임 수용불가” 성토
성난 제주국제대 구성원들 “4.3망언 이사 선임 수용불가” 성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대 교수협-학생회-동창회 등 "이사회 전원 사퇴하라"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총학생회-총동창회 등 구성원들이 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총학생회-총동창회 등 구성원들이 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국제대학교 학교법인 동원교육학원 측이 제주4.3을 '폭동'이라고 규정한 극우 인사를 이사로 내정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제주국제대 내부 구성원들이 이를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 등은 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학구성원들은 신임 이사 선임을 절대 수용하지 않는다"며 "법인 이사회는 도민에게 사과하고 전원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를 비롯해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민주교수협의회, 제주국제대 직원노동조합 등이 참여했다.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와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4.3희생자유족회도 자리했다.

이는 동원교육학원이 지난 1일 이사회를 개최해 3명의 이사를 추가로 선임하면서 불거진 문제다. 이사회는 올해 7월 이사회에서 직원들의 봉급 삭감에 실패했다는 이유로 총장을 해임시켰고, 올해 9월에는 이사 8명 중 5명이 사퇴해 이사부존재 상황에 있었다. 의결정족수가 부족했기 때문에 이사회 자체로서는 후임 이사를 뽑을 수 없었다.

이러한 이사부존재 상황에서 동원법인 측은 이명희 공주대학교 교수 등 3명을 후임 이사로 선임했다. 특히 이들 중 이 교수는 2013년 자신이 대표 집필한 교학사 역사교과서에서 "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인사가 살해당했고,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는 망언을 쏟아낸 인물로 논란을 사고 있다.

이들 단체는 "이사부존재 상황에서 이번에 이사로 선임됐다는 3명은 대학 구성원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는 인물들로써 누구에 의해 추천됐고, 어떤 절차를 밟아서 어떤 방식으로 선임된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며 "밀실에서 이뤄진 부당한 이사 선임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명희 교수에 대해 "제주인의 아픔인 4.3을 '폭동'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해 온 사람으로 대다수의 국민으로부터 역사인식의 편향성을 비판받고 있는 교학사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저자"라고 규정하며 "어떻게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의 현장에 편향된 역사인식으로 제주도민을 근거 없이 모독해 온 사람을 교육기관의 이사로 선임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이사 선임은 교육 관련법 정신을 위배함은 물론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고, 우리 대학 구성원은 물론 도민의 정서로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라며 "관할청에서는 이번 동원교육학원의 부당한 밀실 이사 선임 행위를 전면 무효화하고, 이번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물어 기존의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 이사진을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들 단체는 제주국제대 이사회가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을 대학과 무관한 법인 유치원으로 변경한 점에 대해서도 문제삼았다.

이들 단체는 "제주국제대 부속 유치원은 전 비리재단이 대학 교비를 횡령해 만든 제주국제대의 교육용 재산이고, 그 건물의 용도는 실습동"이라며 "그런데 법인은 유치원을 법인의 재산으로 바꿔 등록했고, 2개 건물 중 한 동을 교육용 재산에서 수익용 재산으로 용도변경한 후 유치원의 이름조차 대학과 무관한 '동원유치원'으로 변경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사립학교법 위반으로, 이사 해임 사유에 해당된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우리는 비리재단을 배불리기 위해 대학 구성원을 희생시키는 것에 찬성할 수 없다. 이사회가 정상적인 대학경영의 의지만 있다면 먼저 학생 모집을 위한 시설투자에 이미 이사회가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40억원을 선투자하고, 구상권을 청구해 반액인 50억원이라도 반환받고, 유치원을 다시 적법하게 대학 재산으로 되돌려 놓는 정당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금까지 우리 대학은 비리재단의 부당한 횡포 때문에 신음해 왔다. 하루 빨리 비리재단과의 관계를 청산하고 도민에게 사랑받는 도민의 대학으로 우뚝 서고자 하는 것이 우리 제주국제대 구성원들의 바람"이라며 "관할청인 제주도는 불법사항들을 시정하고, 위법행위를 한 이사 전원 해임해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6
산폭도 2019-11-10 11:43:08
1998년
11.23. 『김대중 대통령의 4·3사건의 CNN 회견』
김대중 대통령은 미국의 CNN 방송에 출연하여 「제주4·3사건은 공산당의 폭동으로 일어났다」고 4·3사건 성격 규명을 전 세계에 천명했
125.***.***.18

산폭도 2019-11-10 11:41:14
2001년
2. 3. 한라일보는 「새천년만주당 김중권 대표 최고위원은 ‘제주4·3사건은 당시 남노당이라는 불순세력이 개입해서 발생했다는 것은 천하공지의 사실’이라며 ‘다만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불순 좌익세력들이 일으킨 폭동에서 선량한 도민들이 희생당했다는 것이며 선량한 희생자들에 대해서는 명예회복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보도.
125.***.***.18

18segi 2019-11-09 16:02:27
제주도민의 한사람으로서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
제주도 4.3사건은 빨갱이들이 한라산에 숨어지내면서도민을 무참히 살해한 사건이다
아무리 문빨정권이 비호아래 사건을 은폐하러 한다면
진정한 제주도민들이 마음을 아프게 할것이다
133.***.***.161

동카름 2019-11-09 13:23:25
아래 산폭도 닉네임 글
정말 어이가 없다
역사를 이렇게 편향적으로
지금의 잣대로 역사를 보고
반공사상이라니
이 시대에
ㅜㅜ
14.***.***.134

산폭도 2019-11-09 13:02:33
1946년
11.23. 서울에선 조선공산당, 조선인민당, 남조선신민당을 통합하여 남조선 노동당 즉 남로당을 조직.
1946년 11월 23, 24일 박헌영 계열이 중심이 되어 남조선노동당을 결성.
박헌영은 이 날 개회사에서 ‘근로인민의 역량을 결집하고 좌익진영의 통일을 강화하여 반동세력을 분쇄하고 조국의 민주독립을 전취할 수 있는 강력한 정당을 창건할 것’을 역설.
125.***.***.18

산폭도 2019-11-09 13:01:02
1946년
10.29. 남조선 과도입법의원 선거에서 전국적으로 제주도에서만 좌파 인물인
인민위원회 출신 당선자 문도배(구좌면 인민위원장), 김시탁(조천면 인민위원회 문예부장) 두명을 선출.
좌파가 조선 입법의원 선거에 참여한 것도 제주도가 유일했지만 당선된 것도 제주도가 유일.
125.***.***.18

산폭도 2019-11-09 12:59:56
1945년
12. 9. 제주는 기 조직된 조선공산당 제주도위원회 역원들이 조천리 김유환의 집에서 긴급회의를 갖고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로 개칭.
남로당원은 원래 대중정당을 표방하고 나섰기 때문에 초기부터 당원 배가운동을 전개.
또한 남로당으로 개편한 뒤 첫 사업으로 3·1절 기념집회를 배후에서 주도 계획.
125.***.***.18

산폭도 2019-11-09 07:56:49
1946년
10.29. 남조선 과도입법의원 선거에서 전국적으로 제주도에서만 좌파 인물인 인민위원회 출신 당선자 문도배(구좌면 인민위원장), 김시탁(조천면 인민위원회 문예부장) 두명을 선출.
좌파가 조선 입법의원 선거에 참여한 것도 제주도가 유일했지만 당선된 것도 제주도가 유일.
125.***.***.18

산폭도 2019-11-09 07:41:29
1945년
12. 9. 조선공산당 제주도위원회가 남노당제주도위원회로 개칭. 위원장 오대진(吳大進).
주도인물로는 안세훈(安世勳, 조천)· 김유환(金有煥, 조천)· 김은환(金誾煥, 조천)· 문도배(文道培, 세화)· 현호경(玄好景, 성산)· 조몽구(趙夢九, 성읍)· 오대진(吳大進, 대정)· 김한정(金漢貞, 대포)· 이신호(李辛祜, 대정)· 이운방(李運芳, 대정)· 김용해(金容海, 하귀)· 김정노(金正魯, 제주읍)· 김택수(金澤銖, 제주읍)· 문재진(文在珍, 제주읍)· 부병훈(夫秉勳, 화북)· 송태삼(宋泰三, 서귀포)· 이도백(李道伯, 서귀포) 등.
125.***.***.18

43옹호하는 또라이 2019-11-09 00:13:52
제주도 출입금지. 이렇게 하면 제2공항 만들필요도 없고 환경도 유지하고 딱 좋겠네.
121.***.***.135

보수의섬 2019-11-08 22:12:27
그러고 보면 제주도는 참으로 자유당스럽다.....
이게 욕이될경우에는 지들은 또 아니라고 하겠지만
39.***.***.62

옹진은파산 2019-11-08 22:00:56
1948년 4월 3일 새벽 2시를 기하여 남조선노동당 제주도위원회휘하의 자위대와 인민유격대가 1948년 5월 10일에 시행할 남한단독정부수립을 위한 총선거을 저지하기 위하여 , 제주경찰감찰청산하의 제1구(제주)경찰서 및 제2구(서귀포)경찰서관내의 여러 경찰지서를 습격하고, 경찰관과 우익인사나, 선거지지자, 그들의 가족을 살상하거나 가옥에 방화하여, 제주도의 경찰기능 마비시키고, 제주도 전역을 치안부재상태로 전락시킨것이 제주4.3사건이다. 이것을 부정하지 말자
182.***.***.228

겨우산자 2019-11-08 19:29:17
4.3은 남노당의 폭동이다.
나는 우리 마을 습격 할 때 태어낫다.
우리 집 소와말 다 끌고갔고 우리 옆집 초가
세채 방화하고 내가 태어난 방 앞에 벗어
놓은 신발도 다 훔처갔다고 했다.
이란 사람들의 희생자라고 떠들고 있다
인정할 것은 인정하는 사회가 되어야
돠지 않겠는가...
223.***.***.208

이대로 2019-11-08 15:29:29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 부끄러운 일이 었지요.
학자가 가짜를 말하면 되나?
43때 경찰과 우익인사가 많이 살해당했고, 무고한 도민들은 그 과정에서 희생을 초래한건가?
피해는 무고한 도민, 무고한 양민들이 대부분 살해 당한거 아니냐? 살해 보다는 도살이라 해야 맞는
표현일 듯하다. 이 자를 이사로 영입한 학교 법인도 참 딱하긴 하다.
이 교수는 2013년 자신이 대표 집필한 교학사 역사교과서에서 "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인사가 살해당했고,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는 망언을 쏟아낸 인물.
59.***.***.101

산폭도 2019-11-08 14:55:51
1950년
9.15. 새벽 1시30분 산폭도 6대 사령관 김성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 현 KBS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125.***.***.18

산폭도 2019-11-08 14:54:01
9.20. 전투경찰대는 귀순한 산폭도로 부터 HLKS 제주방송국 납치, 살해사건 관계 제보를 받고 수색 중 허(許)모 경감이 풀과 나무로 위장 이식된 흔적이 있고 피 묻은 흔적도 있는 곳을 발견, 수색 중 전투경찰대원들이 흙을 판 결과 전신을 발가벗기고 온 몸이 죽창과 칼에 찔린 시체 3구가 겹쳐져 있었으며 천인공노할 이 사건은 발생 6일 만에야 시체를 발견
125.***.***.18

산폭도 2019-11-08 14:52:52
9.24. HLKS 제주방송국 피랍, 순직 직원의 장례를 광양에 소재한 제주방송국에서 HLKS 제 주방송국 장(葬)으로 장례를 엄수.
희생 당한 김두규 방송과장은 부인과 2남 2녀를 둔 가장, 견습직원 채종식은 18세로 입사 6개월 만에, 사환 김석규는 19세로 2개월 만에 참변.
※ 이후 광양 소재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 구내에 이들의 순직비를 건립.
125.***.***.18

산폭도 2019-11-08 14:49:26
1949년 「산폭도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3.20.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1948년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 을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는 등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행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 達三)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이날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125.***.***.18

선폭도 2019-11-08 14:48:53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종전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북한 평양의 신미 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산폭도 2019-11-08 14:43:44
1948년
8.21. 제주를 탈출하여 월북한 산폭도 초대사령광 김달삼(본명 이승진)은 탈취한 5·10 제헌의 원 투표용지 등을 휴대하고 1948년 8월 21일 황해도 해주에서 열린 남조선인민대표자 대회에 참가하여 '제주 4·3 투쟁에 관한 보고'를 하여 열렬한 환영을 받음. 김달삼은 해주 연설 마지막에 ‘우리 조국의 해방군인 위대한 소련군과 천재적 영도자 스탈린 만세’를 외쳤다.
이어 8월 25일 북한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북한 측 212명, 남한측 360명을 선 출했는데 제주 출신으로는 안세훈, 김달삼, 강규찬, 이정숙, 고진희, 문등용, 강문석, 고경흠, 송성찰 등 9명.
지역대표의 자격은 아니지만 중앙무대에서 활동하던 제주도 출신 강문석(姜文錫), 고 경흠(高景欽)도 대의원으로 선출.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