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일 '한파' 엄습...제주 하루만에 기온 7도↓
올해 수능일 '한파' 엄습...제주 하루만에 기온 7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날 불청객인 '수능 한파'가 엄습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다가옴에 따라 기온이 점차 떨어지기 시작해 수능 당일인 오는 14일 아침 기온은 전날에 비해 2~7도 가량 크게 낮겠다고 관측했다.

특히 서울과 수원 등은 올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겠다. 전국적으로 찬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가량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의 경우도 예년에 비해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14일 아침 최저기온은 10도, 낮 최고기온은 13도로 분포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인 13일까지 아침 최저기온 12도, 낮 최고기온 20도일 것으로 예상돼 하루만에 5~7도 가량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19-11-10 13:12:04
안그래도 학생들 힘든데 날이라도 포근했으면 좋으련만 아침부터 오돌 오돌 스트레스받겠네
이겨내라~아침밥 든든히먹고 청심환도 먹고 전날은 일찍자고 좋은컨디션으로 화이팅~
12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