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활용해 제주시민 쓰레기 배출패턴 분석
빅데이터 활용해 제주시민 쓰레기 배출패턴 분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올해 1억원을 투입해 연말까지 '2019년 공공 빅데이터 분석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 사업은 쓰레기 배출 패턴 분야와 도서관 빅데이터 분야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쓰레기 감소 및 관리 최적화를 위해 쓰레기 수거 데이터와 종량제 봉투 판매 데이터 등의 행정내부데이터를 비롯해 신용카드 데이터 등 민간 데이터를 연관 분석한다.

이를 통해 지역별·성상별 쓰레기 배출 패턴과 배출량을 예측하는 식이다.

또 도서 보유 및 대출 현황과 소셜 데이터 등 도서관 빅데이터를 분석해 관련 부서에서 쓰레기 관리 및 공공도서관 활성화 방안에 활용하게 된다.

제주시 관계자는 "시민에게 실질적으로 혜택을 줄 수 있는 정책 수립을 위해 데이터의 새로운 활용가치를 발굴하고, 데이터 기반 행정 혁신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