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신규 자활사업단 '재사용나눔가게' 개소
제주시 신규 자활사업단 '재사용나눔가게'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신규 자활사업단 ‘재사용나눔가게’가 11일 개소했다.
 
제주시 용담동에 자리 잡은 재사용나눔가게는 버려지는 자전거를 수거해 리폼과 수리해 렌탈·판매한다. 또 기증받은 의류와 생활소품 등을 수선해 판매, 재활용 나눔 문화 확산과 자원순환 사업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시는 자활사업 운영비 5900만원을 지원하며, 제주도개발공사가 3000만원을 후원했다.
 
일정기간 운영한 뒤 자활기업 창업을 통한 일반시장 진출을 위해 ‘시장진입협’ 사업으로서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과 자립기반 조성을 목표로 한다.
 
올해 제주시에서 4개 사업단이 신규로 사업을 시작하면서 제주시에만 총 29개 자활근로사업단과 10개 자활기업에 406명의 저소득층이 참여하고 있다. 업종은 간병과 청소, 세차, 집수리, 운동화빨래방 등이다.
 
김미숙 제주시 기초생활보장과장은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과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