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장에 태양광 발전...제주 최초 지원사업자 선정
양식장에 태양광 발전...제주 최초 지원사업자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도내 최초로 양식장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 지원사업자 1개소를 선정,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 사업은 양식장의 수면 및 유휴부지 또는 지붕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양식어가의 전력비용 부담을 낮춰주는 사업으로 양식어업을 경영 중이며 최소 면적이 700㎡ 이상(50kw용량) 확보 가능한 어가를 대상으로 지원한다.

올해 제주도는 수산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사업대상자를 선정했고, 총 사업비 2억원(국비 50%, 도비 30%, 자부담 20%)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위탁시행 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사업자로 선정된 양식장의 설계, 시공, 감리, 하자관리 등 사업의 전반적인 과정을 맡게 되며 제주도는 위탁시행 기관의 전문가들과 함께 철저한 사업 추진 및 관리를 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어가에서 태양광 발전 설비 80kw 용량을 설치할 경우 매년 전기 판매 수익이 약 1600만원 발생하고, 최초 설치 시 부담하는 20%의 자체부담금을 약 3년 안에 회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양식장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는 탄소배출량의 감축뿐만 아니라 경영비용 절감 및 생산량 증대에 따른 소득 향상 등 많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