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과 ‘음악’ 그리고 수능
‘밥’과 ‘음악’ 그리고 수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섬 숨, 쉼] ‘시험 잘 봔’ 대신 ‘뭐 먹을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수험생을 격려하는 든든한 응원군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저녁 뭐 먹고 싶어? 돼지고기 구워줄까? 싫어. 그럼 청국장 먹을래? 그것도 싫어. 그럼 뭘 먹겠다고? 매일 말해주겠다고 하면서 한 번도 말해주지 않았네. 미리 말을 해줘야 내가 준비를 하지.

아, 몰라. 지금은 생각 안나. 근데 엄마 알라딘 주제곡 듣자. 아, 알아 알아. 내가 요즘 이 노래만 듣는 거. 안다고 . 영화도 세 번 본거. 근데 좋잖아. 노래 너무 좋잖아. 뭐가 그렇게 좋으냐고? 몰라. 그냥 들으면 편안해.

14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고등학교 3학년인 딸이 다니는 학교는 우리 집에서 걸어 다닐 만한 거리이지만 올해는 아침 학교 갈 때는 차에 태워 데려다줬다. ‘수능 특권’을 확실히 사용하겠다는 딸의 주장에 따라. 누구나 아는 일이지만  집과 학교의 거리가 가까울수록 지각을 더 자주 하게 된다. 자명한 이 원칙을 지키느라 우리는 늘 지각의 경계선을 오갔다. 그 바쁜 와중에 우리의 대화 주제는 한결같이 ‘밥’과 ‘음악’이었다. 저녁을 집에서 먹는 딸에게 나는 ‘먹고 싶은 것’을 주문했지만 돌아온 말은 항상 ‘몰라’였다. 대신 딸은 내게 자신을 위로해주는 여러 장르의 음악을 들려주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수험생을 격려하는 모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어제 엄마가 해 준 돼지갈비찜 맛있었지. 다음에는 목살을 전처럼 통마늘에 볶아줄까. 너 야채도 먹어야 하는데...... 알았어. 파김치는 내가 못하겠고 사온다. 집 앞에 콩나물해장국 맛있던데 한 번 먹자. 내가 포장해서 갖고 올게. 싫어? 그럼 돈가스 포장 어때?

엄마, 청하의 벌써 12시 듣자, 완전 좋아. 청하는 참 드물게 여성 단독 보컬이라. NCT DREAM의 덩크슛 듣자. 이거 가사 너무 유치하고 오글거려. 근데 좋아. 엄마, 여자 아이돌만 놓고 경쟁하는 프로그램이 퀸덤 이야. 여기서 박봄이 막 울었다. 박봄 알지, 엄마 요즘 2NE1 의 ‘그리워해요’ 좋다고 했네. 박봄이 거기 출신이라. 엄마, 이것도 한 번만 봐봐. 여자아이들의 라이언 뮤직비디오. 정말 훌륭하지 않아.

날마다 밥을 먹고 음악을 듣는 사이 계절은 바뀌었고 수능은 코앞이다. 항상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음악 이야기만 하지만 시험이 다가오며 딸의 얼굴은 부쩍 상했다. 아침에 일어날 때 마다 근육이 아니라 뼈가 아프다는 딸의 모습이 참 안쓰럽다. 이 모습을 보며 그러니까 미리 열심히 좀 하지, 시간을 좀 효율적으로 사용하면 좋을 것 같은데, 성적이 왜 이래 등등의 말은 차마 꺼낼 수 없다. 수능이 아니라 수능을 치르는 딸이 내겐 소중하기 때문이다.

이 때 문득 떠오르는 얼굴이 있다. 삼년 전 먼저 수능을 치른 아들. 그때는 아들보다 수능 결과에 더 관심이 많았었던 것 같다. 그래서 내가 생각하는 것처럼 열심히 공부하지 않는 아들을 쉽게 이해할 수 없었다. 그러니 늘 우리는 부딪혔고 갈등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딸의 수능을 함께 하며 내가 많이 변한 것을 느낀다. 변명하자면 나도 엄마역할이 처음인지라 처음부터 완벽하지 않고 갈수록 성장하는 것이다.

수능이 끝나면 딸이 전화 올 것이다. 그럼 나는 “시험 잘 봔” 하지 않고  “뭐 먹을까”  하겠다. (이렇게 결심하지만 실제상황이 닥치면 시험 잘 봔? 할 수도) 그리고 저녁에 사랑하는 나의 허운데기 공주가 후련한 마음으로 선곡한 노래들을 들으며 맛있게 저녁을 먹겠다. 그 다음 일은 그때 가서 생각하겠다.

수능을 치르는 모든 아들, 딸들. 그리고 그 아들, 딸들과 함께 한 부모님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 홍경희 제주교재사 대표 ( http://jejubooks.co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공감 2019-11-14 17:10:50
평소 마음은 부처님인데 막상 얼굴 보면 허운데기 매고 싶은건 뭐죠.
49.***.***.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