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구성에 비상도민회의 “환영”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구성에 비상도민회의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가  15일 오후 2시45분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본회의 통과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가 15일 오후 2시45분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본회의 통과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의회가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결의하자 제2공항 반대단체가 환영의 뜻을 밝히고 즉각적인 관련 예산 삭감을 정부와 정치권에 촉구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본회의 통과 직후인 15일 오후 2시45분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이 밝혔다.

비상도민회의는 “대의기구인 도의회가 공정하고 객관적인 입장에서 본격적인 도민공론화를 추진한 법적 근거를 가지고 도민 앞에 서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비록 의회운영위에서 의원들의 이견으로 취지가 일부 퇴색 됐다”며 “그럼에도 공론화를 포함한 다양한 갈등해소 방안을 검토해 도민이 열망하는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원보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상임공동대표는 “특위 명칭에서 공론화 이름이 빠졌다는 이유로 이를 폄훼하는 세력이 있다”며 “우리는 의회 결정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특위 운영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며 “의회에서 주민투표를 포함해 숙의형 도민 공론화 과정을 추진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제주의 미래에 대한 특위의 책임과 무게가 너무 막중하다”며 “제2공항을 둘러싼 공론화 과정은 제주의 민주주의와 자치의 수준을 한걸음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국토부는 제2공항 건설 계획을 폐기해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환경부는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의견을 반영해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가  15일 오후 2시45분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본회의 통과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가 15일 오후 2시45분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본회의 통과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국회에 대해서는 “갈등해소를 위한 특위가 구성된 만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를 중단시켜야 한다”며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된 제2공항 기본설계 예산도 전액 삭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제2공항의 전제인 절차적 투명성과 주민과의 상생방안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국토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멈추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도의회가 추진하는 갈등해결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객관적이고 합리적 절차가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의회는 이날 오후 2시 제378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열어 김태석 의장과 박원철 의원이 발의한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도민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수정 의결했다.

표결에는 재적의원 41명 중 39명이 참여해 찬성 27명, 반대 2명, 기권 10명으로 의결했다. 무소속 안창남 의원(삼양․봉개동)과 오대익 교육의원이 반대표를 던졌다.

심의 과정에서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도민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명칭이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로 바뀌었다. 업무 범위에서도 ‘숙의형 공론화’ 단어가 빠졌다.

특위 앞으로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종합적 검토 및 계획 수립과 제2공항 추진 관련 갈등해소 방안 마련 등의 업무를 맞는다. 활동기간은 구성일로부터 6개월이다.

특위 위원은 강민숙(보건복지안전), 강성의(환경도시), 고현수(보건복지안전), 김장영(교육), 박원철(환경도시), 조훈배(농수축경제), 홍명환(행정자치) 등 모두 7명이다. 이중 6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비상도민회의는 특위 구성에 맞춰 도의회 앞 천막 2동을 자진 철거하기로 했다. 다만 제2공항 기본설계 예산이 전액 삭감될 때까지 서울 광화문 천막은 유지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7
한심하다 2019-11-19 01:28:04
내 어릴적만해도 제주도 고등학생 평균 신장이 다른 지역보다 작았다. 대부분 제주도가 잘 못 먹을 정도로 어려워서 학생들의 성장도 느리고,키도 작았던 것이다. 이게 오래 전 일이 아니다. 그런데, 지금 몇몇 어른들의 영웅 놀이 한다고 다음 세대의 먹을거리를 발로 차버리고 있다. 한심하다.자기들이 제주를 지키는 무슨 영웅이나 된 듯이 하는 꼴이... 참나..여의도나 제주 도의회나 다 똑 같이 자기 정치 생명 밖에 모르는 것들이 모여 있네.
211.***.***.219

제주도민 2019-11-17 22:19:17
강정항-비자림로-제2공항으로 이어지는

육지 데모꾼들은 제주를 떠나라

제주도 일에 개입하지 말라
121.***.***.115

제주도민 2019-11-17 07:31:19
원00하수인에 육지댓글부대들, 투기꾼들 모두 들어라! 너희들이 아무리 날뛰고 똥짓을 다해도 공항 건설 못한다. 용역 엉터리에 공군기지에 버드스트라이크로 안전하지도 못해 동굴도 많고 오름도 많고 비바람눈보라 날씨도 제주도에서 제일 안좋아 거기다 활주로도 남쪽으로만 내리고 뜬다니 어느 항공사가 오겠나? 조종사가 기피하는 공항이면 장사 되겠어? 비행때마다 새들 피해다니면서 조종할수도 없고말이야. 거기다
공군겸용 되면 사람들이 안오는 유령공항 되는거 시간문제다. 이미 국내선 50프로만 사용한다면서? 그것도 지어진 후 10년 이상이나. 그럼 망하지 안망하냐? 적자에 허덕이다 공군기지 겸용으로! 100프로다! 투기했던 거 다 팔고 시간 좋을때 어여 떠나라. 마지막 기회여.
211.***.***.166

한라산 이놈 2019-11-16 20:27:44
한라산 보거라.
잘난 척하는 먹물 데모꾼들이 너 같아 쌍스럽기까지하면 어떻게 그 꼴을 더 봐주겠니.. 넌 말이라도 좌파 먹물들 같이 고상하게 환경 보호니 지구 온난화라던가.. 그런 멍멍이 소리라도 해야지.

어설픈 먹물들이 나라 망칠 때마다, 나라 살린 사람들이 우리 같은 서민들이었다.알았냐?

영웅 놀이 그만하고, 잘난 척하지 말아라. 진짜 먹물도 못 되는 것이 까불기는...
58.***.***.79

돌킹이 2019-11-16 20:16:23
4년동안 뭐하다 이난리냐

설득력있냐
5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