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농부들이 일군 제주 메밀밭, 인생샷 명소 되다
젊은농부들이 일군 제주 메밀밭, 인생샷 명소 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아지트] (29) 제주 성읍리 '보롬왓' 혁신 농업사례로 전국이 주목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 중산간에 위치한 보롬왓은 광활하고 아름다운 풍광으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한 해 25만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이 곳을 찾아옵니다.

메밀꽃과 라벤더, 수국, 푸른 들판, 직접 재배한 메밀로 만든 건강한 음식들은 이 곳의 매력입니다. 봄날 '바깥놀이 축제'부터 가을밤 '달풍선 날리기'까지 사계절 내내 즐길거리가 많습니다.

보롬왓은 제주 농업현실에 고민이 많았던 젊은 농부들이 십시일반 33만m² 크기의 중산간 땅을 매입해 메밀농사를 지으면서 시작됐습니다. 메밀 생산량이 전국 1위지만 정작 제대로 된 가공식품을 만들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까웠던 이들은 메밀과 제주의 자연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이 공간을 꽉 채웠습니다.

△'곡물 놀이터'에서 책과 재즈, 연극 공연이 어우러지는 축제들 △일상 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식물은행 △사단법인 아름다운배움과 함께하는 제주청년인생학교 등 매년 다양한 시도들이 이어집니다. 타 지자체, 교육청, 농업관련기관 등에서 매년 2500여명이 이 곳에 교육과 연수를 받기도 합니다.

보롬왓이 제주농촌이 행복한 관광을 실현하고 있는 6차산업의 새로운 모델로 평가받는 이유입니다. 제리뉴스의 영상이 맘에 들었다면, 그 속에 담긴 이야기도 함께 만나보면 좋을 것 같네요. 

☞‘돈 아닌 사람’ 택한 메밀밭 파수꾼들의 기적

※ [제주의소리]의 유튜브 채널 제리뉴스(youtube.com/제리뉴스)는 '제'라지게 '리'얼한 뉴스부터 제주의 다양한 소식을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영상으로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제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친절한 안내서를 꿈꿉니다. 제주의 이슈를 쉽게 설명하는 '제주이슈빨리감기'와 제주의 숨은 보석을 소개하는 '제주아지트'로 채워집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노리맘 2019-11-16 21:17:36
오름과 하늘이 너무 예쁜곳. 자연적인거 인위적인것
조화롭게 이뤄져 보는재미가 있었어요
211.***.***.93

제주도민 2019-11-16 12:29:28
원래 제주 풍광을 관광객 입맛에 맞게 바꾸어놓은거 아닌가?

월정리 가봐라. 거기가 어떻게 제주도냐.

"육지"애들입맛에 맞게 "육지"사람들이 바꾸어놓은 곳이지.
121.***.***.115

쟈니리 2019-11-16 11:25:31
돈만 벌기위한 아이템들이 사소함을 놓쳐 제주의 환경을 망치고 있는듯 합니다.
14.***.***.56

2345 2019-11-15 23:15:57
학교다닐떼공부잘했더라면 취직결혼하고남았지
차리리학교다닐께회끈하게논거같으면그래도취직해서돈버는데지장없지 우린게게아니잖아눈치나보고
사고친거라면 종족번식내닳은아이를통해 영생 냉동인간현대판 미이라
공부방법가르쳐주면뮈하나안하면그만이지
1.***.***.110

쌍둥이맘 2019-11-15 22:40:35
제주올때 마다 찾게 되네요~
시원하게 트인 자연, 깡통기차, 연날리기가 기억에 남는곳~
223.***.***.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