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 유치 확정
유네스코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 유치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총회서 제주 결정...환경부-제주도 20억원 투입 2020년 설립
유네스코 로고
유네스코 로고

 

유네스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유치가 확정됐다.

제주도는 18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40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의 제주도 유치 설립이 승인됐다고 19일 밝혔다.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는 전세계 국제보호지역 관리자의 역량 강화와 보호지역 관련 연구 활성화를 위해 제주도와 환경부가 공동으로 유치 설립을 추진하는 기구로 2020년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센터는 제주돌문화공원 오백장관갤러리에 주사무실을 두고 기획행정팀, 연구개발팀, 훈련교류팀 등 총 3개팀 10명의 인원으로 운영된다.

국제보호지역의 보전.관리 및 지속가능한 이용과 관련된 중요 이슈 연구 및 국내외 국제보호지역 관리자들을 교육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센터가 개관이 되면 환경부와 제주도는 연간 20억원(국비 14억, 지방비 6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글로버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설립은 2009년 11월 세계자연보전총회(WCC) 제주 유치가 확정됨에 따라 '세계환경수도 제주'를 선언한 지 10년만에 나온 뜻깊은 결과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역별 대선공약으로 동북아 환경수도를 약속한 바 있고, 원희룡 지사 또난 지방선거 공약으로 '국제보호지역 훈련센터 설립'을 발표하는 등 정부와 함께 제주가 세계 환경 허브가 될 수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 왔다.

제주도와 환경부는 '국제보호지역 관리 허브로서의 제주도'와 '자연환경분야의 선도국가로서의 대한민국'을 목표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유치를 추진해 왔다.

특히 올해에는 센터 설립 전 시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국내외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역량강화 워크숍 및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고, 교재개발 연구진을 초빙해 센터에서 사용될 교재도 개발해 왔다.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는 대한민국 정부와 유네스코간 협정을 체결하고, 환경부와 제주도, 유네스코 거버넌스가 운영 주체가 돼 설립.운영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