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선박 화재 11명 실종-1명 사망 ‘광역구조본부 가동’
제주 선박 화재 11명 실종-1명 사망 ‘광역구조본부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보] 제주시 차귀도 인근 해역에서 화재로 뒤집힌 어선에서 실종된 선원 12명 중 1명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1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쯤 제주시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톤, 승선원 12명)에서 불이 나 인근에 있던 어선이 해경에 신고 했다.

신고 1시간여만인 오전 8시15분쯤 헬기가 최초로 현장에 도착해 확인한 결과, 대성호는 선체 상부가 불에 탄 상태로 약간의 불씨가 남아 있었다.

오전 9시40분에는 선박이 뒤집혀 침몰 직전인 상황이다. 현재 선체 뒷부분이 해상에 떠 있는 상태로 표류 중이다.

오전 10시21분에는 구조대가 사고 현장 남쪽 7.4km 부근 해상에서 선원 1명을 발견해 응급처치가 이뤄지고 있다.

발견된 선원은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다. 의식 및 호흡, 맥박이 없어 심폐소생술을 계속적으로 실시하며 헬기를 이용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미 숨진뒤였다.

지문 확인 결과 선원 김모(61.경남 사천)씨로 확인됐다. 어선에 타고 있던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현재도 발견되지 않아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고 어선에는 선장 정모(56.통영)씨와 내국인 선원 강모(53.통영)씨 등 5명, 베트남 선원 누옌(32)씨 등 6명을 합쳐 모두 12명이 타고 있었다.

해경은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광역구조본부를 꾸리고 적극 대응하고 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도 구조본부로 향하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제주를 찾을 예정이다.

어선은 8일 오전 10시38분 경남 통영시 통영항을 출항해 제주 인근 해역에서 장어 잡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18일 오후 8시38분 입항 예정이었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 14~16m/s의 바람이 불고 2~4m의 파도가 치고 풍랑특보가 발효된 상태였다.

현장에는 해경 항공기 1대, 해경 헬기 3대, 산림청 헬기 1대, 해군 헬기 1대, 경비함정 1척, 민간어선 3척이 도착해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 경비함정 5척과 해양경찰 구조대 및 특공대 총 9명, 해군 함정 1척, 어업지도선 2척도 현장으로 향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