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선박화재 현장 '수중수색' 반복 실시...성과는 아직
제주 선박화재 현장 '수중수색' 반복 실시...성과는 아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귀도 인근 선박화재 표류, 함선-헬기 등 총동원
선미만 남은 채 표류하고 있는 대성호.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선미만 남은 채 표류하고 있는 대성호(붉은 원 안).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시 차귀도 인근 해역에서 선박 화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해경이 수중수색작업을 반복하고 있지만 높은 파고로 인해 구조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9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쯤 제주시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톤, 승선원 12명)에서 불이 나 인근에 있던 어선이 해경에 신고했다.

화재로 인해 선박이 뒤집혀 침몰하면서 오후 2시 기준으로 선체 뒷부분만 해상에 떠 있는 상태로 표류중에 있다.

현재 승선원 12명 중 1명이 숨진채 발견됐고, 11명은 실종 상태다.

사고 해역에는 해경함정 8척, 해군 2척, 관공서 6척, 민간어선 3척, 헬기 11대(해군2, 해경5, 산림청 1, 공군 3) 등이 총동원돼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현장의 파고가 2~3m로 높게 일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해경은 다이버를 동원해 5차례에 걸쳐 수중수색작업을 벌였지만, 아직 별다른 성과는 거두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경은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광역구조본부를 꾸리고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제주를 찾아 현장 대응에 나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