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평화재단, ‘UN과 미국’ 평화포럼 개최
제주4.3평화재단, ‘UN과 미국’ 평화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2일 제주칼호텔서 개최...주진오 관장, 미국·캐나다 등에서 전문가 초청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21일부터 22일까지 제주 KAL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제9회 제주4․3평화포럼’을 개최한다. 

포럼 주제는 ‘제주4․3과 UN, 그리고 미국’으로 정했다. 지난해 8회 포럼과 올해 미국 UN본부에서 열렸던 국제 인권 심포지엄의 연장선상에서 4.3과 UN, 미국과의 관계에 대해 다뤄본다. 국내외의 각계 전문가 18명이 모여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첫 날 오후 5시에는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관장의 기조 강연 ‘열정과 냉정사이: 제주4‧3의 미래’가 예정돼 있다. 

둘째 날은 오전 10시 30분부터 크게 세 가지 행사로 나눠 진행한다.

▲유엔과 세계질서(발표자 : 박흥순 선문대 교수, 스티븐 리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교수) ▲UN과 미국, 그리고 제주(제임스 퍼슨 미국 존스홈킨스대 한국학과 교수, 호프 메이 센트럴 미시간대 정치철학과 교수, 박명림 연세대 교수, 기광서 조선대 교수) ▲미주4.3단체 결성을 꿈꾸며(강준화 미주5.18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 대표, 재미제주도민회 이한진 대표, 재미 칼럼니스트 양영준) 순이다.

지난해 4.3평화포럼 전경. 제공=제주4.3평화재단.

재단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진정한 4.3해결을 위한 결의를 다지고 진실과 화해, 평화로 나아가는 4․3진상규명의 또 다른 전개를 펼쳐나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고 소개했다.

문의 : 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064-723-43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산폭도 2019-11-20 22:51:08
1950년 『산폭도 사령관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3월20일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1948년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을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는 등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행
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 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 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125.***.***.18

산폭도 2019-11-20 22:50:40
1950년 『산폭도 사령관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북한 평양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옹진은파산 2019-11-20 20:10:03
두번째 날 주제 "1948년 조선최고인민회의선거-기광서-조선대교수"에서 4·3주동자 인민해방군 초대 사령관 김달삼(본명 이승진)은 박헌영 지령에 따라 살인 방화 테러로 지하선거를 실시하여 52,350명 투표지를 가지고 월북하여 북한 정권 수립에 앞장섰다는 것을 강의할 것인가? 아니면 합리화 할것인가? 무척 궁금하다.
182.***.***.228

산폭도 2019-11-20 12:42:47
1998년
11.23. 『김대중 대통령의 4·3사건에 대한 CNN 회견』
김대중 대통령은 미국의 CNN 방송에 출연하여

「제주4·3사건은 공산당의 폭동으로 일어났다」고

4·3사건 성격 규명을 전 세계에 천명했다.
125.***.***.18

4.3재단 2019-11-20 11:17:10
4.3의 몸통은 놔두고 꼬리만 만지네. 보기 싫은 것은 눈감고 보여주고 싶은 것만 억지스럽게 공적자금을 써가며 하고있다. 갈등 조장 뿐인 재단의 존재의미를 묻는다.
122.***.***.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