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시내면세점 철수 수순…원희룡 “제 책임”
제주관광공사 시내면세점 철수 수순…원희룡 “제 책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이경용 “위험한 투자”…새로운 수익모델로 ‘한라산 모노레일’ 제안
원희룡 지사 “한라산 모노레일 본격 추진한다면 공론조사 또는 주민투표 사안”
20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지사(뒷모습)를 상대로 질문하고 있는 이경용 의원. ⓒ제주의소리
20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지사(뒷모습)를 상대로 질문하고 있는 이경용 의원. ⓒ제주의소리

막대한 도민혈세가 투입되며 돈 먹는 하마신세가 된 제주관광공사 시내면세점이 철수 수순을 밟는다.

새로운 수익모델로 한라산 모노레일이 제안된 것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만약 추진한다면 이것이야말로 공론조사나 주민투표를 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신중론을 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0일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이경용 의원(서홍대륜동, 무소속)제주관광공사 경영위기를 초래한 시내면세점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지금은 철수를 전제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첫 번째 도정질문에 나선 이경용 의원은 제주관광공사가 설립된 이유를 아나. 그런데 지금은 도민의 혈세가 계속 투입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설립된 지 11년이 됐지만 제주도의 재정적 지원을 받지 않고서는 존립 기반마저 흔들리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관광공사의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손익 실적을 제시하며 대책을 따져 물었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공사의 주요한 적자원인이 시내면세점 때문이다. 출발 당시 상황과 목표, 경쟁 환경을 이겨내지 못하고 좌초할 상황까지 오면서 적자가 많이 쌓였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이에 대해서는 당시 용역을 한 용역진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대기업이 건재한 면세업에 진출할 때는 면밀한 검토가 선행됐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에 결과론적이지만 당시에는 크루즈 선석배정권이 제주도가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최소한 기본은 할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출발했는데, 사드제재 이후 크루즈가 한 척도 안들어오면서 견디지 못하게 됐다면서 적자를 감수하더라도 미래를 위해 투자하자고 결정한 것은 도지사다. 최종적인 책임은 도지사에게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같은 답변에 이 의원은 그동안 정치인들은 책임지지 않고 발뺌하는 모습과 달리 도지사로서 책임지려는 모습에 대해서는 존경스럽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어 사실 (면세점 진출은) 위험한 투자였다. 위험한 투자였음에도 부실 경영이 이뤄졌다면서 항만면세점까지 면세점 3개를 운영할 능력도 없으면서 중국관광객을 겨냥한 오판에 의한 무리한 확장을 한 게 이러한 결과를 초래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지정면세점(내국인전용)에서 수익이 조금 나지만 시내면세점(외국인전용) 적자를 메꾸는 구조다.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현재는 (시내면세점) 철수를 전제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이러다가는 관광공사 존립 자체가 사라질 수 있다며 새로운 수익모델로서 한라산 모노레일설치를 제안했다.

원 지사는 한라산 케이블카나 모노레일은 1990년대 당시 전직 지사의 공약이기도 했다. 현재도 케이블카 설치를 요구하는 도민들이 꽤 많다면서 언젠가는 검토, 또는 가부 결론을 내려야 하는데, 기초조사와 의견수렴을 거쳐 본격 추진한다면 이것이야 말로 숙의형 공론조사, 또는 주민투표 사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언제지? 2019-11-21 10:40:18
시내면세점 개점 전에 JTO가하면 1년이면 망하고 JDC가 해도 3년이면 망한다는 기사를 본적이 있는데, 그때 신중했어야 하는 거였군.
JTO는 설립시 관광객카지노 운영을 주된 수익사업으로 제주관광진흥을 하겠다는 명분으로 설립된 게 아닌가?
관광객카지노 운영전까지 초기수입이 없어 내국인면세점을 ICC에서 운영하는것으로 행자부 승인을 받은거고,
관광객카지노를 할 여건이 안되니, 그건 쏙 들어가고 시내면세점을 무리하게 진출한게 오히려 독이됬네.
이제라도 새로운 수익사업을 찾길..
한라산 케이블카는 여건만 된다면 딱 좋은 아이템인데
지금이라도 공론화 추진해보는게 좋을듯.
223.***.***.86

ㅇㅇ 2019-11-20 22:22:18
충분한 대박 아이템이고 몸이 불펴하신 관광객들에게는 좋은 관광 컨텐츠가 되겠죠?
솔직히 그놈의 환경?
케이블 카, 모노레일 그거 생긴다고 한라산 추해지지 않습니다.
58.***.***.93

ㅇㅇ 2019-11-20 22:19:58
한라산 케이블 카에 대한 논란이 언제부터 생겼는지 아시나요?
저도 검색을 해봤는데 무려 1977년부터 시작 됐다고 합니다. 무려 42년 전부터 갑론을박하던 논쟁이었던 것이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한라산에 케이블 카 , 모노레일과 같은 수려한 자연경관을 좀 더 편하게 볼 수 있는 방법이 생긴다면 제주도에 활기를 불어 넣을것 같습니다.
1977년부터 자연 파괴 논란때문에 여태껏 무산 되었지만
시대가 바뀌었다고 생각합니다.
육지에서도 케이블 카가 있는 곳은 대부분 관광객들로 붐빕니다.
예를 들어 통영 케이블카 , 여수 케이블카가 대표적이죠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시는데 정말 인기가 좋습니다.
누구나 걸어서 산을 오르고 싶지만 누구는 하고 싶어도 못하거든요
58.***.***.93

ㅡㅡ; 2019-11-20 20:16:10
모노레일같은 소리하고앉았네... 언제는 환경보호때문에 예약제하자며...뭔 모노레일이야..

책임지고 물러날거냐? 희룡아? 어떻게책임질건데???
211.***.***.197

난형난제이네 2019-11-20 14:37:39
원희룡이나 이경용이나 웃기는 녀석이네.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지겠다는 립서비스에 존경스럽다는 아부까지 동원하네 그려.
확실히 책임지도록 못을 박았어야지.
그러니 도의회를 돈만 먹는 하마라며 없애라는 얘기가 나오는 것이다.
면세점 설립 당시 실세 본부장부터 검찰에 수사의뢰하라
그리고 원희룡은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
222.***.***.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