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MBC ‘해녀항일운동의 기록, 나는 해녀이다’
방송통신심의委 이달의좋은프로그램 최우수상
제주MBC ‘해녀항일운동의 기록, 나는 해녀이다’
방송통신심의委 이달의좋은프로그램 최우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MBC 창사 51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해녀항일운동의 기록, 나는 해녀이다’(기획 문경희김지은/ 작가 좌은영/ 카메라 김보성/ 연출 김훈범)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달의좋은프로그램상 20199월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제주도가 제작 지원해 지난 917일 방송된 해녀항일운동의 기록, 나는 해녀이다1932년 구좌읍 일대에서 연인원 17천명이 나선 제주해녀항일운동을 생생하고 감동적으로 재현하여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최우수상 선정사유로 제주해녀운동을 다양한 자료 및 증언, 전문가 고증을 통해 심층 취재해 역사적 사실을 충실하게 재현했고, 특히 해외 해녀항일운동을 조명해 일제강점기 제주해녀들의 삶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한 점이 높이 평가된다고 밝혔다.

이달의좋은프로그램상은 20199월의 최우수상 제주MBC ‘해녀항일운동의 기록, 나는 해녀이다외에 TV부문 MBC‘PD수첩 -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 라디오부문 KBS특집극 생일편지’, 뉴미디어부문 KBS코리안 디아스포라’, 지역방송부문 KNN공개방송, 2019 자살예방의 날 생명존중 뮤직콘서트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1120일 오전 11시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제주도민 2019-11-20 19:02:22
일본어 해녀 (아마)에서 벗어나

우리 말 우리 글 잠녀(潛女) !를 찾아 다시 쓰자
125.***.***.18

제주도민 2019-11-20 19:00:19
해녀가 아니고 「잠녀(潛女)』:
1105년 고려 숙종 10년 구당사(句當使) 윤응균(尹應均)이 내도(來島)하여 남,녀 간의 나체 물질 조업에 금지령을 내렸으며 -중략- 여성 나잠인들을 가리키는 잠녀(潛女)는 미역, 청각 등 해조류를 채취했다」는 기록에서 보듯이 「잠녀(潛女)』
1628년 광해임금의 복위를 모의하다가 유배 온 이 건(李健)이 제주유배생활을 기록한 『규창집(葵窓集)』의 「제주풍토기」에 「잠녀(潛女)』에 대해서는 「그 중에도 천(賤)한 것은 미역을 캐는 여자를 「잠녀(潛女)』라고 한다
125.***.***.18

제주도민 2019-11-20 18:59:07
이어서
「잠녀(潛女)』
1689년 2월 6일 우암, 우재 송시열(尤菴, 尤齋 宋時烈 1607~1689)은 3개월의 제주 유배기간 중에 남긴 그의 『송자대전(宋子大典)』에 「잠녀(潛女)」
1731년 12월 제주 대정현에 유배된 조관빈(趙觀彬. 1691.~1757.)은 그의 『회헌집(悔軒集)』에 ‘제주’의 「잠녀(潛女)』들은 이하생략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