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해석분분? 문재인 대통령께 직접 물어보겠다”
원희룡 “해석분분? 문재인 대통령께 직접 물어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제2공항 관련 발언 ‘동상이몽’ 해석에 “각자 입맛대로 해석할 문제 아니”
20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도정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 ⓒ제주의소리
20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도정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 ⓒ제주의소리

19일 밤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한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 제2공항관련 발언을 놓고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원희룡 지사가 대통령에게 어떤 뜻인지 직접 물어보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20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강성민 의원(이도2동을, 더불어민주당)어제 국민과의 대화에서 한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찬성측과 반대측에서 해석을 달리 하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2공항관련 발언은 이렇다.

제주에서 제일 큰 갈등사안은 제2공항 문제인데, 정부가  기존 공항을 확장할 것이냐, 2공항을 마련할 것이냐의 문제에 직접 개입하기 상당히 힘들다

그래서 선택은 주민들의 결정에 맡겼던 것이고, 일단 제주도민들은 제2공항을 선택했다. 그런데 현지 지역주민들 중에 반대하는 분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금 제주공항은 완전히 포화상태여서 제주도의 발전이라든지 제주도민의 이동권을 위해서도 공항을 확장하거나, 2공항을 만들거나 하는 일은 필요하다?

정부는 제주도민들이 어떤 선택을 하던 그것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다

오전에 진행된 도정질문에서는 강충룡 의원과 원희룡 지사가 몇가지 메시지가 분명했다. 첫 번째는 제주공항은 포화상태다. 제주발전과 도민의 이동권을 위해 현 공항 확충 또는 제2공항은 필요하다. 이는 정부가 결정할 것이 아니라 제주도민이 결정해야 하는데, 정부는 도민들의 결정에 맡겼고, 일단 제2공항으로 결정했다는 것이라며 이미 결정된 사안이라는 점에 방점을 찍었다.

공론화와 관련해서는 질문자가 공론화를 콕 찍어서 얘기했는데, 이에 대해 대통령께서는 정부는 개입할 수 없다고 답변을 했다며 정부가 공론화에 반대한다는 것으로 해석했다.

이 같은 내용으로 도정질문이 진행되던 시각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은 제주공항 확장, 또는 제2공항 건설 문제는 도민 스스로 공론화 과정을 통해 선택하는 것이 옳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같은 동상이몽현상이 벌어지자 강 의원이 재차 확인에 나선 것이다.

원 지사는 해석에 대해서는 국토부장관이 대통령의 지휘를 받드는 입장 아닌가. 그래서 장관에게 어떤 뜻인지 물어보기 위해 점심시간 때 통화를 시도했는데, 회의 중이라 연결은 안됐다.”고 말했다.

강 의원이 전후 사정을 보면 해석이 다를 수 있다. 해석이 분분하면서 대통령 발언이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고 하자, 원 지사는 대통령에게 직접 물어보겠다. 요로를 통해 알아보고, 안되면 국토부장관이나 총리를 통해 알아보겠다대통령의 발언이기 때문에 각자가 자기 입맛대로 해석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ㅋㅋㅋㅋ 2019-11-21 14:30:29
국토부장관과의 대화 기사를 이 기사 이후에 냈는데
왜 다시 이 기사를 위로 올리는지 모르겠네? ㅋㅋㅋㅋㅋㅋ 의도가 뭐냐
제목으로 장난치냐 ㅋㅋㅋㅋㅋ
211.***.***.92

도민들의결정이중요! 2019-11-21 10:11:14
전정부에서 시행된거라 현정부는 개입할사항이 아니고 단, 도민의 결정을 적극 지원하겠다는건.
민주주의 방식이고, 제주도는 더이상 환경을 헤쳐선 안되며 제2공항 필요없음,
211.***.***.28

scm5055 2019-11-21 08:57:58
대통령이 애매한 답변이 문제다.답변요지는 "확장이든 신설이든 공항은 필요하다.도민이 어떤 선택을 하든 지원하겠다"이다. 정부는 제주의 제 2공항의 필요성을 인정하여 현재까지 추진해왔다.그 과정에서 찬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그렇다면 대통령은 앞으로 계속 추진할 것인지 말 것인지에 대해 분명한 답변을 해야 함에도 마치 추진계획 검토과정에 사견을 예기하듯이 무책임한 발언을 해서 또다른 갈등만 부추기는 꼴이 됐다.
1.***.***.66

헤롱헤롱 2019-11-21 08:06:56
저런 인간을 두 번씩이나 도지사로 뽑아줬으니 제주도가 이 모양 이 꼴이지. 그 나라 정치인의 수준은 그 나라 국민의 수준이라고 했거늘, 헤롱이의 수준은 제주도민의 수준이니 불평불만들 하지 말고 헬제주를 즐기시길.
221.***.***.167

성산오고 2019-11-21 07:24:48
제2공항 건설을 찬성하는 인간들은 망가질대로 망가진 제주도를 더 망가뜨릴려고 하는 자들이다. 자기네 땅을 팔아먹을려고 하는데만 혈안이 돼있으면서, 제주의 미래가 어쩌니 경제가 어쩌니 하면서 헛소리 해대는 어벙하고 조국스러운 추접한 종자들임. 제주도정은 제2공항 건설 외치기 전에 오버투어리즘에 대비한 입도세 징수부터 추진해라. 더 이상 제주를 망가뜨리지 말자.
221.***.***.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