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적 제주 청년들에 소개하는 ‘사회성 버튼 사용법’
내성적 제주 청년들에 소개하는 ‘사회성 버튼 사용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JDC대학생아카데미] 남인숙 작가, “사회성 버튼, 자유로운 자아 표현 가능”
ⓒ제주의소리
26일 2019년도 2학기 JDC대학생아카데미 열두 번째 강연자로 나선 남인숙 작가. ⓒ제주의소리

현대미술의 거장 앤디워홀, 전설적 록 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 때론 괴짜같고 모든 이들에게 거리낌 없이 다가갈 것 같은 이 사람들도, 사실은 혼자 있기를 좋아하는 내향적인 사람이었다. 이들은 어떻게 본인이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표현하며 살아갈 수 있었을까?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주최하고, 제주대학교와 [제주의소리]가 공동주관하는 JDC대학생아카데미 2019학년도 열두 번째 강의가 26일 오후 2시 제주대학교 아라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2학기 마지막 강연을 꾸민 주인공은 380만 판매부수를 기록한 《여자의 모든 인생은 20대에 결정된다》의 저자 남인숙 작가.

남 작가는 ‘내 안의 내향성을 이해하는 법, 사실 내성적인 사람입니다’를 주제로 제주청년들에게 내성적 성격이었던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조언과 삶의 노하우를 소개했다.

ⓒ제주의소리
26일 2019년도 2학기 JDC대학생아카데미 열두 번째 강연자로 나선 남인숙 작가. ⓒ제주의소리

남 작가는 베스트셀러 작가로서, 국경을 넘나드는 북 콘서트, 팬과의 만남 등으로 활발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지만, 사실 집에서 누워서 핸드폰을 보는 시간을 금같이 여기는 정적인 사람이라고 본인을 설명했다.

내향적 성격이지만 내면의 이야기를 잘 표현했던 비결로는 “바로 ‘사회성 버튼’이다. 안으로만 들어가려 하는 제 자아가 무의식적으로 이것을 작동시킨다. 사회성 버튼을 잘 키고 끌 수 있는 능력이 있으면 본인 성향이 어떻든 세상을 맘껏 누리고, 자아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회성 버튼이란 남 작가가 만들어낸 가상의 마음 장치다. 타인에게 말을 걸어본다거나, 인사를 건네고, 부탁을 해보는 등 내면의 사회성 버튼을 키고 끄는 연습을 하다보면, 뻑뻑했던 버튼이 누르기 쉬워지고 점차 큰 이익을 가져오는 도구가 된다는 것이다.

또 남 작가는 “내향적 성격은 타고나는 것이다. 신체적으로 예민하고, 외부 자극에 쉽게 피로해지는 특성을 가진다. 또 쉴 때도 뇌가 활성화된다. 노력한다고 고쳐지는 게 아니기에 본인이 어느 정도로 사람들과 친해져야 할지 반복해 이해해나가야 한다”며 자신을 돌아볼 것을 권했다.

ⓒ제주의소리
26일 남인숙 작가가 2019년도 2학기 JDC대학생아카데미 열두 번째 강연을 펼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본인의 경험을 들며 “내성적 성격 탓에 나에게 상처 주는 말에도 요령 있게 대처하지 못하고 화가 날 때도 있었다. 하지만 안으로 수렴하는 사고의 과정을 이해했고, 어떻게 하면 나를 보호할 수 있는지 고민했다. 도망치는 것도 한 방법”이라는 조언도 건넸다.

더불어 ▲갈까 말까 할 때는 간다 ▲운동과 관리로 체력을 올린다 ▲작은 것이라도 행동으로 옮겨 본다 등 내향인으로 살아가는 본인의 신조도 전했다.

남 작가는 “내향이든 외향이든 본인의 특성을 개조해 다른 사람이 되어야만 나은 사람이 되는 게 아니다. 지금 여러분이 편하게 느끼는 상황 그대로도 원하는 것을 얻고 행복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이어 “내 자신이 다른 사람이 되지 않고도 얼마나 원하는 데까지 날아갈 수 있는지, 본인이 체험하지 않고선 절대 배울 수 없다. 여러분을 가르치는 건 여러분일 뿐이다. 내향적 성향에서 파생된 오늘의 제안들이 여러분에게 길을 가르쳐주는 이정표가 되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