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모리 석상, 고수동 거욱대, 정씨 열녀비 향토유산 지정
상모리 석상, 고수동 거욱대, 정씨 열녀비 향토유산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본부가 상모리 석상, 고수동 거욱대, 한남리 고려 정씨 열녀비를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한다.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되는 대정읍 상모리 석상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상모리 석상, 고수동 거욱대, 고려 정씨 열녀비(高麗 鄭氏 烈女碑)를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 공고한다고 27일 밝혔다.

대정읍 상모리 모슬포우체국 앞에 위치한 ‘상모리 석상’은 상모리와 하모리의 경계에 세워져 서남방의 허한 곳을 막아 마을을 보호하는 믿음을 담고 있다. 

같은 기능의 일반적인 거욱대(방사탑)와 완전 다른 형태의 단일 석상으로 제주도내에서도 매우 독특해 희소성을 가진 점에서 향토유산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받아 향토유형유산 제27호로 지정된다.

세계유산본부가 상모리 석상, 고수동 거욱대, 한남리 고려 정씨 열녀비를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한다.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되는 고수동 거욱대

 

남원읍 신흥2리 일명 고수동마을에 위치한 ‘고수동 거욱대’는 반타원형 돌무지 위에 새를 형상화한 십자형태의 나무조형이 세워져있던 원형을 가진 거욱대로, 마을 개발로 인해 훼손된 부분이 있지만 비교적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어 이를 보존하기 위하여 향토유형유산 제28호로 지정된다.

남원읍 한남리 복지회관 앞에 위치한 ‘고려 정씨 열녀비(高麗 鄭氏 烈女碑)’는 몽골족과 혼인한 정씨가 1374년 목호의 난으로 남편이 사망한 후 주변의 회유를 무릅쓰고 수절함으로써 제주 최초의 열녀로 정려되었다는데 의미가 있다. 

1428년(세종10) 세워진 비석이 소멸된 후 1824년(순조34) 제주목사 한응호(韓應浩)가 다시 세운 것이 향토유형유산 제29호로 지정된다.

세계유산본부가 상모리 석상, 고수동 거욱대, 한남리 고려 정씨 열녀비를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한다.
한남리 고려 정씨 열녀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