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장마 영향 제주 월동채소 7.7% 재배 감소
태풍-장마 영향 제주 월동채소 7.7% 재배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당근-양배추 등 12개 품목 조사...콜라비-비트-배추는 증가

제주도는 2019년산 주요 월동채소 재배면적이 1만2910ha로 전년대비 재배면적 1만3986ha보다 1076ha(△7.7%) 감소, 5년 평균 대비 789ha(△5.8%)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10월1일부터 31일까지 한달 간 마늘, 양파, 월동무, 당근, 양배추, 브로콜리 등 12개 월동채소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올해 월동채소 파종시기에는 유례없는 가을장마로 인한 파종지연과  잇단 세 차례 태풍 피해로 대표적인 제주 월동채소인 무, 양배추, 당근, 브로콜리, 마늘 품목이 전년대비 재배면적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재배면적이 감소한 품목은 당근(△19.3%), 적채(△17.7%), 양파(16.4%), 양배추(△15.6%), 브로콜리(△14.8%), 쪽파(△11.4%), 월동무(△4.9%), 마늘(△4.0%) 8개 품목이다.

전년대비 재배면적이 증가한 품목은 콜라비(73.7%), 비트(19.4%), 방울양배추(17.2%), 배추(8.3%) 4개 품목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생산 예상량이 적을 것으로 전망되는 월동채소에 대해 겨울철 이상기후로 인한 생육상황 및 수급상황을 파악하는 등 집중적인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방침이다.

특히 월동무는 태풍 이후 10월까지도 파종이 이어지면서 내년 3 ~ 4월 집중 출하로 인한 가격하락 위험이 우려되고 있고 이에 대처하기 위해 무생산자협의회, 생산자단체, 행정 등이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수급조절 등 공동의 자구 노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우철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올해산 월동채소 유통처리 과정에서 정부 채소 가격안정제(면적 조절 사업 등) 외 별도의 시장격리사업은 지원 배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농가 스스로 비규격품 유통근절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단위 : ha, %)

 

품 목 별

18~19년산

재배실적(A)

19~20년산 조사결과(B)

최근 5개년

평균면적(C)

증 감 율(%)

비고

B-A/A

B-C/C

합 계

13,986

12,910

13,699

7.7

5.8

 

 

소 계

2,024

1,943

2,168

4.0

10.4

 

잎마늘

60

64

67

6.7

4.5

 

구마늘

1,964

1,879

2,101

4.3

10.6

 

 

소 계

701

586

751

16.4

22.0

 

조 생

546

484

607

11.4

20.3

 

만 생

155

102

144

34.2

29.2

 

 

소 계

474

420

621

11.4

32.4

 

잎쪽파

309

235

353

23.9

33.4

 

구쪽파

165

185

268

12.1

31.0

 

월 동 무

5,177

4,923

4,410

4.9

11.6

 

당 근

1,323

1,067

1,443

19.3

26.1

 

양 배 추

2,038

1,721

1,972

15.6

12.7

 

브로콜리

1,495

1,273

1,541

14.8

17.4

 

콜 라 비

274

476

313

73.7

52.1

 

비 트

191

228

140

19.4

62.9

 

적 채

164

135

186

17.7

27.4

 

가을배추

96

104

119

8.3

12.6

 

방울다다기

양 배 추

29

34

35

17.2

2.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