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기 후끈’ 3.6kg 사랑의 연탄 “올해도 제주는 따숩다”
‘온기 후끈’ 3.6kg 사랑의 연탄 “올해도 제주는 따숩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 오후 3시 애월읍 일원서 '제9회 아름다운 사랑의 연탄나눔' 개최

한겨울 추위를 녹여줄 ‘검은 온기’ 사랑의 연탄이 올해도 제주를 따뜻하게 만든다.

독립언론 [제주의소리]와 (사)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본부(연탄나눔본부)가 주최·주관하는 ‘제9회 아름다운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가 오는 6일 오후 3시부터 제주시 애월읍 일원에서 진행된다.
 
제주에선 2012년부터 매년 이어져오고 있는 '아름다운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는 도내 소외된 이웃에게 매년 2만장 안팎의 연탄이 지원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00년대 초만 하더라도 제주도내 연탄 사용 가구는 500여곳에 육박했지만, 매년 사용이 감소하면서 현재는 100여 가구 미만으로 줄었다.
 
수요가 줄면서 지난 2004년 제주에 있던 마지막 연탄공장이 문을 닫았고, 15년째 경북 경주에서 생산하는 연탄을 배편으로 들여와 사용하고 있다.
 
인건비와 운송비 상승으로 연탄 가격도 꾸준히 오르면서 저소득층은 그 어느 때보다 연탄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 
 
약 3.65kg의 연탄 한 장은 소외된 이웃들의 체온 36.5도를 겨울 칼바람으로부터 지켜낼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사랑이고 정성인 셈이다. 
 
올해도 롯데면세점 제주점, 제주테크노파크(JTP) 청렴동아리 모다정, 개인 기부자 등이 온정의 손길을 보탠다. 애월읍, 애월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시온복지회 등도 현장에서 연탄배달 봉사에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올해는 제주시 애월읍을 비롯한 도내 연탄을 사용하는 저소득 가정 중 우선순위를 고려해 소외가구별로 약 300장의 연탄이 전달될 예정이다.
 
행사 당일 세가구에는 봉사자들이 연탄을 직접 배달하고, 나머지 가정에는 수요자의 요구 시점에 연탄 배달이 가능한 쿠폰이 지급될 계획이다.
 
아름다운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는 누구나 함께할 수 있다. 누구라도 현장에서 연탄배달 봉사에 동참할 수 있으며, 행사 당일(6일) 오후 3시까지 애월읍사무소를 찾으면 된다.
 
장갑과 앞치마 등은 현장에서 지원되며, 연탄봉사에 맞는 간편한 복장으로 참석하면 된다.
 
현장봉사·연탄후원 문의 = [제주의소리] 064-711-70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개생도님요 2019-12-03 08:18:05
따숩다 : 형용사. 쾌적한 느낌이 들 만큼 온도가 알맞게 높다. 주로 문학 작품에서 쓰인다. [한국어대사전]
175.***.***.52

개생도 2019-12-02 18:52:41
따숩다는 갱생도 사투리요 제주말은 또똣허다 요
125.***.***.96

지속발전가능한나눔 2019-12-02 16:09:29
근시안적인 연탄 배달 봉사보다는 태양광이나 친환경적인 설비를 구축해주는게 어떨까요? 카본 프리 아일랜드를 지향하고 있는 제주도에서 석탄을 이용한 봉사활동은 적합해 보이지 않네요 :) 가슴 따뜻한 나눔 활동에는 정말 칭찬의 말씀드리지만, 향후에는 화석 연료 저감 노력에 부합하는 연말 봉사활동 기대하겠습니다.
12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