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송두영 봉개동장, '물메 쉼표 같은' 시집 출간
제주 송두영 봉개동장, '물메 쉼표 같은' 시집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청 소속 송두영 봉개동장이 ‘물메 쉼표 같은’ 시집을 출간했다.
 
제주인 삶의 역정을 가을을 소재로 표현한 송 시인의 첫 번째 시집이다.
 
작품은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과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역사적 사건, 이슈화된 소재를 서정성을 담아 그려냈다.
 
송 시인은 “제주의 가을을 노래하지만, 인간 내면에 존재한 삶의 역정 단면을 가을을 소재로 제주인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애월읍 수산리 출신인 송 시인은 1988년 공직에 입문해 현재 봉개동장으로 근무중이다.
 
2013년 제주시조시인협회 주관 제주시조백일장 일반부에서 ‘물메 둑길에서’로 당선으며, 2016년에는 시조시학 여름호에 ‘어떤 죽음’ 등 5편의 시로 신인작품상을 받아 등단했다.
 
송 시인은 시조시학회, 제주문인협회, 제주시조협회, 오늘의 시조시인회의, 라음문학동호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ds 2019-12-03 16:35:58
내가 그 곳을 떠난 언제 부턴가 마음 한켠에 지금까지 남아 있는 한 사람,, 바로 그대여!! 좋은 글귀집 출판 기념회는 언제???
11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