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인도네시아 오랑우탄을 보호한다고?
제주도가 인도네시아 오랑우탄을 보호한다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DA 지원 현장활동가 등 6명 제주서 연수…제주의 생태관광 지식 및 관리 노하우 공유
제주국제개발협력센터(센터장 이경상)는 지난달 29일부터 4일까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주 팡칼란분 주민과 생태관광 관계자, 공무원 등 6명이 참여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생태관광 역량강화 초청연수사업’을 진행했다.  ⓒ제주의소리
제주국제개발협력센터(센터장 이경상)는 지난달 29일부터 4일까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주 팡칼란분 주민과 생태관광 관계자, 공무원 등 6명이 참여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생태관광 역량강화 초청연수사업’을 진행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가 서식지 파괴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는 오랑우탄 등을 보호하기 위해 제주평화봉사단(단장 강상철)을 통해 국제개발원조사업(ODA)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제주국제개발협력센터(센터장 이경상)는 지난달 29일부터 4일까지 6일간 예산 3000만원을 투입해 인도네시아 생태관광 역량강화 초청연수사업을 진행했다.

제주국제개발협력센터가 진행한 이번 프로그램에는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주 팡칼란분 주민과 생태관광 관계자, 공무원 등 6명이 참여했다.

앞서 제주도는 올해 여름 팡칼라분 지역에 생태관광센터를 착공, 연말 건립을 목표로 ODA 사업을 펼치고 있다. 당시 착공식에는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이 참석했다.

제주도가 실시하는 이 사업은 인도네시아 내에 팜유를 얻기 위해 오랑우탄 등 자생동물의 서식지 등이 파괴되는 농장 건설을 막고, 생태관광 활성화를 통해 주민들의 안정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공간 및 교육 등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 연수에 참가한 이들은 제주에서 생태관광을 통한 지속가능발전(SDGs) 달성 사례와 현장을 탐방하는 한편 워크숍 및 강의 등을 통해 생태관광 정책 및 발전방향, 기획 수립을 하기위한 역량을 키웠다.

조상범 국장은 인도네시아에서 진행하고 있는 제주형 ODA의 정식 명칭은 인도네시아 빈곤마을 주민 대상 생태관광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역관광 활성화 직업훈련센터 건립’”이라며 “ODA 대상 지역주민들이 직접 제주를 찾아 생태관광사업 노하우를 전수받아 현지로 돌아간 뒤 주민소득 향상을 위한 정책과 기획을 펼칠 것이다. 앞으로 인도네시아에 ODA 사업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제주가 세계평화의 섬으로서 국제적 역할을 수행하고,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높이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