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실 전 제주시장 “민생문제 해결사” 총선레이스 합류
고경실 전 제주시장 “민생문제 해결사” 총선레이스 합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갑선거구 출마…“독수리는 양쪽 날개가 건강해야 비상” 자유한국당 입당 추진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제주시갑)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는 고경실 전 제주시장. ⓒ제주의소리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제주시갑)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는 고경실 전 제주시장. ⓒ제주의소리

고경실 전 제주시장이 내년 4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레이스에 합류했다.

고경실 전 시장은 1211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정치의 새로운 길을 제시해 나가겠다며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 흡사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고 전 시장은 “40여년의 공식생활을 하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던 지역의 어려움을 국회에서 해결하겠다는 말로 출사표를 대신했다.

고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입당을 전제로, 늦어도 이달 중으로 입당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래서인지 언제까지나 지속 성장할 것만 같았던 국가 경제기반은 여기저기서 경고음을 울리고 있다. 소득주도성장, 52시간 근무제 시행 등은 지역 내 소상공인들이 또 다른 어려움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집권여당과 거리를 뒀다.

국민들의 민생문제는 뒷전으로 밀리고 정쟁으로 날을 세우다 보니 정치에 대한 불신도 더욱더 깊어만 가고 있다며 국회 물갈이필요성을 강조했다.

제주지역 문제와 관련해서는 청정한 환경가치가 무너져 내리려는 조짐들이 여기저기 보인다”, “1차산업에 대한 불안감은 농부들의 마음을 어둡게 하고 있다”, “시행한 지 13년이 되는 제주특별자치도는 미완의 모습으로 그 방향을 찾지도 못하고 있다”, “4.3 문제 해결은 아직고 갈 길이 먼 상태다라고 진단했다.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지자들과 함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제주시갑)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고경실 전 제주시장. ⓒ제주의소리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지자들과 함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제주시갑)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고경실 전 제주시장. ⓒ제주의소리

고 전 시장은 지난 2018630일 제30대 제주시장 임기를 마치고 민생현장에서 각종 어려움을 호소하는 시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보냈다목에 걸린 가시처럼 아프게만 느껴오던 정치문화에 새로운 혁신의 물결이 일어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꺼낸 화두가 민생해결이었다.

그는 지금 정치 현실에서 이와 같은 민생문제 혁신 기수가 필요하다“40년 넘게 민생 현장에서 주민과 함께 해왔기에 국회로 장소를 옮겨 민생문제 해결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소통도 강조했다. 그는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도민 모두와 함께 모다 들엉 혼디하는 민생정치의 새로운 길을 제시해나가겠다공직생활 내내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던 지역의 어려움도 기필코 풀어내겠다고 말했다.

고 전 시장은 또 일자리가 없고 땀 흘린 노력에 대한 가치를 찾지 못하면 불안만 커진다. 이러한 불만 요인을 없애고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함께 꿈 꿀 수 있는 제주를 만들어나가는데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끊임없이 소통하고 합리적 선택이란 기준을 바탕에 두겠다. 봉사하고 희생하는 참된 일꾼으로서 도민만 바라보는 혁신의 길을 가겠다. 부족하고 도전하는 어려움도 있지만 이 또한 극복되기 위해 존재한다는 생각으로 도전에 나서고자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고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입당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르면 16일 입당절차를 마무리한 뒤 17일 예비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특히 그는 독수리는 양쪽 날개가 건강해야 비상할 수 있다며 진보-보수 균형을 위한 현역의원 교체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지역최대 현안인 제2공항과 관련해서는 도청 실무 국장으로 제2공항 유치를 위해 동분서주했던 기억이 새롭다면서도 찬성, 반대보다는 도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모으려는 노력이 절실하다. 그런 길에 저의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찬-반 입장을 유보했다.

한경면(저지리)이 고향인 고 전 시장은 제주중앙고(옛 제주상고), 제주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제주대학교에서 행정학 석사, 관광분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공직에 있을 때는 문화관광국장, 제주시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제주중앙고 총동문회장, 제주고씨 문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한편 제주시갑 선거구는 현역인 강창일 의원의 출마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인 가운데 현재까지 더불어민주당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 무소속 김용철 공인회계사 등 2명이 공식 출마 선언을 했다.

자유한국당 구자헌 제주시갑당협위원장, 바른미래당 장성철 도당위원장(직무대행), 정의당 고병수 도당위원장, 무소속 김영진 전 제주도관광협회장, 양길현 제주대 교수 등이 출마후보군을 형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2
도민 2019-12-13 10:12:30
자 유 한 국 당!! 잘 어울린다!!절대 안뽑지~~~
211.***.***.28

시민탄압시장 2019-12-12 19:19:40
쓰레기요일별배출제로 시민들을 탄압하던 시장님.. 허 참.. 국회의원에 나오신다구요? -1표 드리고 싶은 분입니다.
112.***.***.159

도민 2019-12-12 16:50:32
하...고경실이 싸지른 똥이 아직까지 굴러다니는데 민생문제 해결사라고?? 과거 클린하우스에 잇는 쓰레기 수거만 잘 해도 되는것을 미화원들이 자신들 일 편하게 한다고 트럭 하나에 이것저것 다 섞어놓아서 사고치고 다니던것을 주민탓으로 여기고 집집마다 베란다에 쓰레기통 몇개씩 두고 클린하우스에는 분리수거통 몇개나 있는데도 요일별 배출.. 그것뿐만 아니고 감시한다고 비싼 CCTV에다가 몇배는 더 비싼 광역수거처인가?? 그거 만들어서 여름엔 에어컨 빵빵, 겨울엔 난방 빵빵하게 돌리면서 티비시청하며 막대한 인건비 챙겨먹게 만들고... 그돈을 폐지줍는 노인들에게 지원했으면 몇배는 더 나았을거다..저딴 돌대가리가 무슨 국회의원
49.***.***.177

동운 2019-12-12 16:28:22
민주당싫어서 자한당후보 뽑을라고 했는데 자한당 공천 이사람이 받으면 그럴 수는 없겠네
222.***.***.240

시민 2019-12-12 14:22:33
환경정책은 뚝심있게 잘하신 시장님으로
기억됩니다 갑선거구인데 인물은 딱인데
당이 문제될거같은데 차라리 무소속이 낳
을거 같습니다
3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