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과 반세기 함께한 제주은행, '50년사(史)' 발간
도민과 반세기 함께한 제주은행, '50년사(史)'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은행, 창립 50주년 기념해 50년사 발간... 총 3개 섹션
제주은행 50년사.

반세기 역사를 지닌 제주은행이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제주은행 50년사(史)’를 발간했다.

책은 제주 경제와 제주은행 역사가 담긴 통사, 제주은행 각 부서의 현황을 기술한 업무사, 전·현직 임원진과 주요경영지표, 사료 등을 기술한 부록 등 총 3개 섹션으로 구성됐다.
 
50년 전 제주보다 인구가 많고, 경제가 좋았던 대구 대구은행은 출자금 2억원을 확보하지 못해 최소 납입자본금을 1억5000만원을 하향 조정한바 있다.
 
하지만, 제주은행 창립자 김봉학 대표와 재일제주인, 도내 상공인들은 합심해 2억원의 초기 설립 자본금을 모았고, 제주은행이 생겼다.
 
1980년대 시중은행 주식이 1~2만원 수준일 때 제주은행 주식은 최고 3만2000원에 거래됐고, 은행경영평가에서 5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외환위기 당시 금융구조조정으로 신한금융그룹에 편입돼 오늘날까지 이어진 제주은행과 제주 금융권 역사 등을 알 수 있다.
 
제주은행 관계자는 “50년 전 금융 불모지 제주에 지방은행을 만들고 지금까지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은 제주도민들 덕”이라며 “50년사 발간을 100년 역사 혁신을 위한 변곡점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50년사는 도내 주요 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며, 모든 고객들이 볼 수 있도록 제주은행 홈페이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