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소상공인들 “드림타워 복합쇼핑몰로 피해 우려”
제주소상공인들 “드림타워 복합쇼핑몰로 피해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는 11일 오후 1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내 10만 소상공인이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는 11일 오후 1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내 10만 소상공인이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지역 소상공인들이 드림타워 복합쇼핑몰 건설로 피해가 우려된다며 상생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하나로마트를 거느린 농협을 향해서는 농협상품권 사용처 확대를 제안했다.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는 11일 오후 1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내 10만 소상공인이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호소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국내 기업이 중국 자본과 합착으로 제주 핵심 상권인 노형동에 대형 호텔을 신축하고 있다”며 “내부에는 3000여평 규모의 쇼핑몰 운영을 예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주체인 롯데관광개발에 상생 방안과 매장 규모 등에 대한 문의를 했지만 답변이 없다”며 “쇼핑몰이 들어서면 주변 식당과 옷가게 등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는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들의 보호를 위해 지역관광화폐 발행과 농협상품권(농촌사랑상품권) 가맹점 확대 등 소비 진작을 위한 대안도 제시했다.

박인철 제주도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제주사랑상품권의 연간 발행액은 90억원 수준”이라며 “300억원씩 발행하는 농협상품권은 사용처가 하나로마트와 주유소 등으로 제한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존 농협상품권도 지역 상권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가맹점을 넓혀야 한다”며 “이를 통해 소상공인들에게 돈이 돌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회장은 경기 이천시의 이천사랑지역화폐(카드) 등을 언급하며 제주에 맞는 관광화폐 발행도 주문했다. 이 카드는 월40만원까지 사용할 수 있고 가격 할인과 소득공제 30%의 혜택이 주어진다.

박 회장은 “제주사랑상품권은 사실상 도민들만 사용하고 관광객 이용률은 낮다”며 “관광객이 쉽게 구매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어플이나 카드를 이용한 관광화폐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뜨들생각 2019-12-16 03:08:24
뜨더 먹을 생각만 하냐
하는 꼬라지들 하곤
211.***.***.69

역시나역시나 2019-12-12 14:15:24
아라동 노브랜드때도 반대. 드림타워 쇼핑몰반대. Kctv나인몰도 반대할테주. 시골 청년회보는것 같습니다. 여름철 해수욕장 개인텐트 금지! 자기네 파라솔 이용할것!
182.***.***.223

도민 2019-12-12 10:01:00
하는거 보면 진짜 한숨만 나온다..
39.***.***.100

답답 2019-12-12 09:30:37
고만들 헙써 나원참 도민들도 좀 다양한 문화와 먹을거리 입을거리 누리며 살면 안됩니까?
어떵 본인들 생각만 허염신고...
220.***.***.253

왜이제서야 2019-12-12 09:14:59
건물주들 안테 임대료나 내리라 데모나 하지.
이런 대형건물에 당연히 쇼핑몰이 들어 오는걸 몰랐단 말인가~ㅋㅋ
하나로 상품권 사용폭을 확대해주면 소비자들은 굿~~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