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인협회 제주문학상에 이소영 아동문학가
제주문인협회 제주문학상에 이소영 아동문학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도야 바다가 간지럽대' 출간해 수상...신인문학상 수상자는 백금탁씨
제19회 제주문학상을 수상한 이소영 아동문학가.
제19회 제주문학상을 수상한 이소영 아동문학가.

제주문인협회 제19회 제주문학상 수상자로 ‘파도야 바다가 간지럽대’를 출간한 이소영 아동문학가가 결정됐다. 신인문학상은 백금탁씨가 선정됐다.

이 문학가는 1988년 아동문예에 동시가 당선된 이후 1993년 한국시에 시가 당선되면서 문학활동을 이어가는 중견 작가다.

1996년에 동시집으로 ‘추억이 사는 연못’을 출간했으며, 2002년 시집 ‘어느 기우뚱대던 날의 삽화’, 2015년 ‘소금꽃’을 발간했다.
 
이 문학가는 한국펜문학 제주지역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제주문인협회와 제주아동문학협회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제25회 제주신인문학상 당선자로는 ‘겨울바다에서 낙타를 만나다’ 등 5편을 출품한 백금탁씨가 당선됐다.
 
또 당선작 없는 가작에 ▲소설 ‘산길을 달리는 차안에서’ 강성흡 ▲동시 ‘아가판서시’ 등 5편 김은신 ▲동화 ‘엄마냄새’ 등 2편 고명순씨가 각각 선정됐다. 시조와 수필 부문 입상작은 없다.
 
시상식은 오는 27일 오후 7시 팔레스 호텔에서 진행되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소정의 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