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유제품 생산 제주 ‘비케이수’, 5억원 중국 수출 계약
마유제품 생산 제주 ‘비케이수’, 5억원 중국 수출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제주TP 지원 통해 랴오닝성 태보무역유한공사와 계약 체결
ⓒ제주의소리
제주도내 농업회사법인 ㈜비케이수(대표 김기범)가 최근 중국 랴오닝성 잉커우시 자유무역구에 있는 중국태보무역유한공사(대표 진계협)와 잉커우시 자유무역구를 통해 마유제품 등을 독점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제주의소리

마유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제주기업이 중국 기업과 매년 5억 원 이상 수출하는 계약에 성공했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태성길)는 제주도내 농업회사법인 ㈜비케이수(대표 김기범)가 최근 중국 랴오닝성 잉커우시 자유무역구에 있는 중국태보무역유한공사(대표 진계협)와 잉커우시 자유무역구를 통해 마유제품 등을 독점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비케이수의 수출 계약규모는 매년 5억 원 이상이다.
 
제주테크노파크 바이오융합센터 2호관 입주기업인 비케이수는 자녀의 피부 건강을 위해 친환경적인 마유 정제방법을 개발해 창업에 성공한 기업이다. 

비케이수는 제주산 99.97%의 수마유 제품을 시작으로 모든 제품에 대한 피부첩포 테스트를 시행해 무자극 결과를 받음으로써 ‘제주화장품인증’을 받은 마유 제품을 생산해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또 창업 이후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테크노파크 등 여러 기관으로부터 적극적인 지원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계약은 제주테크노파크와 함께 지난 9월 열린 ‘2019 인터참코리아 전시회’에 참가해 바이어 상담을 통해 결실을 맺은 것이다.

ⓒ제주의소리
제주도내 농업회사법인 ㈜비케이수(대표 김기범)가 최근 중국 랴오닝성 잉커우시 자유무역구에 있는 중국태보무역유한공사(대표 진계협)와 잉커우시 자유무역구를 통해 마유제품 등을 독점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제주의소리

중국태보무역유한공사는 랴오닝성의 잉커우 자유무역구에 위치한 기업으로, 잉커우 자유무역구에 전시판매장과 바이어 상담장 등 다양한 유통환경을 갖추고 있어 중국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비케이수와 제주테크노파크는 최근 카자흐스탄 기업과 수출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중앙아시아 시장 진출도 구체화하고 있다.

김기범 비케이수 대표는 “우리 마유제품은 딸의 건강 때문에 만들었다. 제주도를 대표하는 상품으로 키우는 일과 함께, 제주 천연자원으로 차별화된 제품들을 생산하는 제주기업들과 협력하고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의 ‘자유무역구’는 무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3년 상하이에 첫 자유무역구가 지정된 이후 현재 약 18곳으로 늘었다.

잉커우 자유무역구 행정동에는 민원접수창구와 세관 및 중국 은행지점이 함께 있어 원스톱 행정처리가 가능하고, 2019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비특수 화장품 비안등록 접수창구와 식품 및 건강식품의 접수창구가 함께 있어 제주도 화장품 기업과 식품기업의 중국 수출을 위한 기회와 선택의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