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이 빠진 오리온 용암해수 '사업계획'...제주도 단칼에 '반려'
알맹이 빠진 오리온 용암해수 '사업계획'...제주도 단칼에 '반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시판 불가-용수공급 구체적 내용 없어...제주도, 사업계획서 보완 요구

 

제주도가 오리온이 제출한 용암해수 사업계획서에 대해 보완이 필요하다며 돌려보냈다.

오리온은 17일 용암해수 사업계획서를 제주도에 제출, 협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제주도는 오리온이 제출한 사업계획서 내용에 '국내시판'이 포함돼 있어 '보완'을 요구했다. 형식적으로는 보완 요구지만 사실상 단칼에 '반려'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제주도는 지난 4일 오리온이 제주용암수 공장을 준공하고, 국내시판을 강행하자 12월까지 협의를 완료하지 않으면 '용암해수 원수공급을 중단하겠다'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들었다.

박근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용암해수 공급지침에 따라 오리온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하지만 2018년 10월 이후 1년 이상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또한 염지하수 정식 공급계약도 없기 때문에 원수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제주용암해수단지내 하루 용암해수 취수량은 1만톤 규모이며, 이 중 오리온에 공급되는 물량은 하루 900~1000톤 규모로 알려져 있다.

제주도가 오리온 측에 공개적으로 '원수공급 중단'이라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든 지 13일 만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지만 반려된 것이다.

제주도에 제출한 오리온의 사업계획서에는 '국내시판 불가'라는 내용과 원수 정식공급계약에 대한 내용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제주도는 오리온측에 곧바로 사업계획서 '보완'을 요구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오리온이 제주용암수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것은 맞다"면서도 "핵심 내용이 빠져 있어 보완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12월 안에 사업계획서와 원수 공급계약을 맺어야 하기 때문에 오리온이 성의를 갖고 최대한 빨리 보완해 제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19-12-18 10:02:03
적당한 선에서 서로 합의해라.
국내시판이 주목적이고 해외진출은 쑈라고 하면 그냥 단칼에 반려하고
해외진출을 위한 안테나샵 정도로만 국내판매 허용해달라면 허용하되 수량을 제한해라..
지금처럼 잔대가리 굴리면 당할 필요없다..
근데 애초 계약서에 명시를 안 한 제주도 역시 문제가 많다.
49.***.***.237

도민 2019-12-17 21:43:57
오리온은 이미 배송회원 모집 앱까지 만들어 배포 중인데?
4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