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마을땅이 아니었네” 월라봉 훼손 황당한 원상복구
“아, 마을땅이 아니었네” 월라봉 훼손 황당한 원상복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의소리] 마을회서 월라봉 진입로 환경정비 ‘알고보니 공유지’...서귀포시 원상복구 명령

제주도내 한 마을에서 공유지를 사유지로 착각해 환경정비 활동을 벌이다 행정시로부터 원상복구 명령을 받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18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이달 초 서귀포시 신효동 월라봉에 중장비들이 투입돼 오름 진입로를 훼손하고 있다는 민원이 접수됐다.

담당공무원과 자치경찰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월라봉 북서쪽 탐방로 입구 주변의 잡목들이 제거되고 도로와 인접한 일부구간에는 토사 유실 방지를 위한 잔디가 심어져 있었다.

자치경찰 조사결과 행위자는 다름 아닌 마을회였다. 당초 해당 부지는 옛 마을 친목단체 소유였다. 마을회는 환경정비를 위해 해당 단체의 동의를 얻어 잡목 제거 작업을 진행했다.

잡목과 각종 쓰레기가 모두 제거되자, 거대한 돌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마을회지에 따르면 예부터 이곳은 서국이라는 사람이 살던 서국굴이 있다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서국의 부인이 돌로 변했다는 애기업게돌과 애기구덕으로 전해는 구덕찬돌 등 거대한 돌들을 통틀어 마을에서는 서국바위라고 부르고 있다.

환경정비로 잡목과 넝쿨, 각종 쓰레기에 가려져 있던 전설의 바위가 위엄을 뽐내게 됐지만 정작 마을회는 환경훼손 논란에 휩싸였다.

서귀포시가 확인한 결과, 해당 토지는 올해 6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시행에 따른 도시공원 부지 매입의 일환으로 사유지에서 공유지로 등기변경이 이뤄졌다.

도시계획부서에서 토지 매입 작업을 진행하면서 공원녹지부서도 뒤늦게 해당 부지가 공유지로 편입된 사실을 확인했다. 일부는 여전히 사유지로 남아 있어 경계 구분도 쉽지 않았다.

서귀포시와 자치경찰은 훼손 정도가 심하지 않고 잡목도 대부분 직경 1~2cm에 불과해 산지관리법으로 형사처벌 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다만 잡목제거 과정에서 굴착기가 투입되는 등 원형훼손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해 12월6일자로 해당 마을회에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

제보자는 “10년 전에도 신장로가 생기면서 월라봉 일대 나무를 베어내는 일이 있었다”며 “마을회가 멀쩡한 나무를 뽑아내고 오름을 훼손한다니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환경정화 목적으로 작업이 이뤄졌지만 사전에 서귀포시와 협의가 없어 원상복구를 주문했다”며 “이달 말까지 복구설계서를 받아 후속 처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마을회 관계자는 “오름 진입로에 쓰레기가 워낙 많아 주민들의 민원이 이어져 왔다”며 “주민들 요구에 따라 깨끗한 마을을 위해 환경정화에 나섰는데 오히려 훼손한 꼴이 돼서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유야 어찌됐든 절차에 따라 원상복구 명령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전문가와 협의해 제주참꽃과 야생화 등을 심어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복구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도민 2019-12-22 10:22:42
마을회에서 시간과 노력을 들여서 정리했는데 원상회복???
아무리 공무원들이 쓸데없는짓 한다지만 이게 말이냐?
앞으로 한라산 쓰레기도 치우면 원상회복하라고 주문할거냐?
49.***.***.237

권상택 2019-12-21 13:33:35
아 여기 ㅎㅎ 참 잘하셨네요 ㅎ 거기 산책 가면서 늘 답답하다고 느꼈었는데 ㅎ 마을문화재가 가려있었고 효돈의 상징인 월라봉 입구가 가려져 있는듯한 모습으로 있어서 안타까웠었는데 ㅎ 참 잘하셨네요
175.***.***.245

송성환 2019-12-20 06:45:57
오래된 잡풀 제거 참 잘했다고 생각됩니다. 지저분하고 볼품없는 넝쿨들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도 보기에 안 좋아요.
월라봉이 새롭게 보입니다. 어짜피 내년 봄에는 풀이 무성하게 자랄거에요. 환경훼손 보다는 환경정비 했다고 해야 되겠네요. 내년 봄에 잡풀이 자라면 명소가 될 것입니다.
175.***.***.100

효돈주민 2019-12-19 13:19:27
항상 다니던 산책길
너저분한 잡목등으로 눈길도 주지않았던
죽어있던 공간이 갑자기 웅장한 모습을 드러내었다
향후 효돈마을의 명물이 될터인데
어떻게 친환경적으로 잘 가꿀것인가를 고민할 일이다
환경정비를 환경훼손으로 매도함은 지나친 일이다
119.***.***.98

다금바리 2019-12-19 11:44:00
이 참에 덩굴속에 파뭍혀 있는 계단 남쪽의 웅장한 바위군들도 시에서 하든 마을에서 하든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깔금히 정비를 하여 시민들이 즐기고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어 고난의 시대 이곳 원주민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12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