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1회용처럼 버려지는 '아이스팩' 재사용 추진
서귀포, 1회용처럼 버려지는 '아이스팩' 재사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는 아이스팩 재사용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이달부터 재활용도움센터 6곳에 아이스팩 수거용기를 설치해 전통시장에서 재사용하는 시범사업을 운영중이다. 
 
아이스팩 내용물은 젤 성질로 재사용이 가능한데, 대부분 1회 사용후 종량제 봉투에 버려지면서 대표적인 자원낭비 사례로 꼽힌다. 
또 오·우수관으로 불법 배출될 경우 수질 오염부하량을 높이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서귀포시는 대정읍 하모3리와 표선면 표선1리 재활용도움센터에서 수거된 아이스팩은 각 지역 재래시장에서 재사용하고, 중앙종, 동홍동, 서홍동, 대천동 강정지구에서 수거된 아이스팩은 매일올레시장에서 재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아이스팩을 사용하고자 하는 사람은 중앙동, 대정읍 하모3리, 표선면 표선1리 재활용도움센터를 방문하면 무료로 배부받을 수 있다.
 
서귀포시는 아이스팩이 일정량 모아지면 원하는 상가 등에 직접 연락해 회수하도록 하는 ‘아이스팩 무료 재사용 권장 서비스’도 실시할 계획이다. 
 
강명균 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은 “아이스팩 수거 및 재사용 시범사업 결과를 통해 확대 방안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