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제주도, 무료 감귤 이벤트했다가 '취소' 소동
황당한 제주도, 무료 감귤 이벤트했다가 '취소' 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 의견 제시..."도지사와 공무원들 한심" 비판
제주도가 감귤 무료나눔이벤트를 진행하다 선관위 제동으로 사과문을 올렸다.
제주도가 감귤 무료나눔이벤트를 진행하다 선관위 제동으로 사과문을 올렸다.

 

제주도가 무료 감귤나눔 이벤트를 SNS에서 했다가 취소하는 소동을 벌였다.

하지만 이벤트에 참여했던 국민들은 공공기관인 제주도가 아주 기본적인 사실 확인 조차 하지 않은 채 이벤트를 진행했다가 취소했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해 12월31일 제주도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귤까지 아트' 감귤이벤트를 진행하며, 응모한 100명에게 감귤 1상자씩 제공키로 했다.

감귤가격 하락으로 울상을 짓고 있는 감귤농가들을 위해 '소비촉진'운동 일환으로 제주도가 '감귤 이벤트'를 진행한 것이다.

문제는 선관위가 제동을 걸면서부터 발생했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는 감귤 소비촉진을 위한 캠페인이라도 '공직선거법 제113조 기부행위' 위반 소지가 있다고 제주도에 의견을 제기했다.

제주도가 감귤 무료나눔이벤트를 진행하다 선관위 제동으로 사과문을 올렸다.
제주도가 감귤 무료나눔이벤트를 진행하다 선관위 제동으로 사과문을 올렸다.

 

제주도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감귤나눔이벤트 관련 사과문'을 게시했다.

하지만 이벤트에 참여했던 사람들은 "개인정보까지 다 수집하고 나서 취소하느냐"고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안모씨는 "알아보지도 않고 이벤트를 시작하고, 사과 한마디로 참여한 사람들을 바보로 만들었다"며 "도지사 및 공무원들이 한심하기 그지 없다"고 지적했다.

강모씨는 "아이들과 함께 한 추억과 노력의 시간이 사과문 하나로 이해하기에는 정말 화가 난다"며 "그 정도 검토없이 진행하셨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선거법을 제대로 검토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벤트에 참가한 사람들을 위한 소정의 보상 방법을 찾고 있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ㅉㅉㅉ 2020-01-14 19:14:11
원희룡 하는짓이 뻔하지 ㅉㅉㅉ
211.***.***.197

보는눈 2020-01-14 12:42:50
정신상태 건강검짐 받아야할 공직자들 찿아내어 집중관리 해야할꺼라 봅니다
이섬은 공무원만 살판나는 천국올시다
넘처나는 공직자들 반이상 줄여야 한다
문제의 공직자는 단번에 집에 보내야 한다 감싸지만 말고 그래야 조직세계 이사회가 맑아진다
39.***.***.161

도민 2020-01-14 11:11:24
돌대가리들이내 검토하고 하고 해서 발상을 내놓아야하지 아니면 말고 식으로 하지마세요
211.***.***.253


50대 2020-01-13 15:00:22
일회성 행사로 갑귤판촉 발상도 그렇고, 선거철도 다가오는데 가장 민감한 선거법 검토할 생각도 못한 제주도 공무원 나리들. 어떻게 월급은 받을 자격은 되시나 모르겠네요. 그래도 지사 측근 관련 고위급은 승진 잘 하대요. 자격은 있나 양심 안 찔리시는지 ..... 도청 행정은 언제나 문제 생기면 하위직만 탓하고 그런 최종 결정은 과장이나 국장이 하는거 아니우꽈? 여론이나 감사는 요상하게 열외되는 고위직 나리들..... 귤은 사 드시는지 모르겠습니다.
18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