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적자 못 벗어나 도민세금 낭비할 것"
"제주 제2공항 적자 못 벗어나 도민세금 낭비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외 11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13일 논평을 내고 "제주 제2공항 건설되면 적자공항을 벗어나지 못해 도민세금만 낭비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잔꾀를 부려 공짜로 뭔가 얻거나 이득을 보려고 하다가 엉뚱한 곳으로 들어간 사람에게 일컫는 제주 속담인 '말 죽은 밭에 들어가지 말라'는 말을 인용하며, 지난 10일 제주도가 지난해 2월 발주한 '제주지역 공항 운영권 참여 방안 연구용역'이 완료됐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쓴소리를 내놨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날 논평에서 제2공항에 대한 필요성부터 원점재검토 해야 한다는 도민여론이 높은 시점에서 원희룡 제주도정이 도민을 기만하는 허무맹랑한 용역을 발표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비상도민회의는 "국토부는 제2공항 기본계획에서 전체 항공 여객 수요를 2045년 3890만명, 2055년 4000만명 수준의 항공수요를 예측하고 있으나 이 수요는 과대포장됐다"며 "작년 말 기준 3000만명의 여객수요를 도달한 것은 국내 관광객의 유턴으로 인한 일본불매 운동의 반사적 이익과 동남아와 중국의 여객수요를 끌어들이기 위해 공격적인 저가 마케팅을 한 결과"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러한 관광 수요 결과가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된다는 보장은 없다"면서 "국내 관광객의 지속적 확대는 불가능하며 차후 인구감소와 남북관계의 진전 여부에 따라 변화의 폭이 무척 클 것으로 예상된다. 국외 관광객의 경우도 중국의 정치적 변동 여부, 세계 경제의 변화 등을 감안한 관광 수요의 변화는 무척이나 다이나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2공항 운영비가 현 제주공항 매출액에 가까운 2000억원이 지출되고 초기 총 공사비용 5조원을 감안하며 국내선 50% 운용으로 순이익을 가져오려면 적어도 30년 후에야 달성 가능한 수치"라며 "장기적으로 적자를 벗어날 구조가 못된다. 고정적인 금융비용과 관리비용의 발생 등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도 예산 운용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정이 제시한 '제주지역 공항 운영권 참여방안 연구용역'은 '빛 좋은 개살구'에 그칠 공산이 크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가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에 공항의 투자와 운영에 '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검토하겠다'고 한 것 이외에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발표하거나 확인한 사실은 아무 것도 없다"며 "그런데 제주도는 구체적인 방식을 국토부 또는 실질적인 공항 운영 관리자가 될 한국공항공사와 어떠한 협의나 계약 체결 없이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소망을 그림을 그려 내놓았다"고 꼬집었다.

비상도민회의는 "국토부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서 제주도를 아직도 국제자유도시 추진이라는 명제 하에 제2공항과 신항만 추진을 명시한 것은 제주도를 여전히 국토부의 일부 적폐관료들이 개발과 기획의 대상으로만 여기고 있다"며 "결국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에 걸맞는 '도민중심의 삶의 질 개선'과 '제주도의 환경수용력에 맞는 새로운 제주의 미래건설'은 도민 스스로 찾아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와 제주도는 건설여부를 다시 제고해야 하는 제2공항에 '도민운영권'을 운운하기 전에 연간 800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내고 있는 현 제주공항에 지분 참여와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상생방안부터 먼저 요구해야 정상"이라며 "더 이상 도민을 기만하지 말고 제주도의회의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의 노력에 최소한의 협조라도 하는 게 도정의 할 일"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9
지랄허네 2020-01-18 20:17:52
비행기 편수가 늘어나는 원인중 가장큰이유는 택시같은 비행기때무이다. 버스같은 비행기로 대체하면 금방해결될걸...........
27.***.***.35

해야떠라 2020-01-17 18:24:50
활주로 수용능력은 이미 시간당 44회 가능함.
제주지방항공청에서 슬롯을 안늘리는데 문제.
제2공항 밀고 가려고 슬롯 확대 부정적.
제주공항 4천만까지 충분히 수용가능함.
영국 게트윅 공단일활주로 에서 5000만명 이상 여객 수요 처리.
미국 뉴욕 라과디아 공항 교차활주로에서 5400만명 처리 하고 있음.
제2공항 건설하려고 관제시스템 개선 늦추고 엄살만 부리고 있는 것. 관제 인력도 안늘리고 있음.
충분 충분 충분. 제주공항 확장 가능 여부. 검증하면 됨.
총리실에서 검증하면 됨. 국토부와 제주도 주민 시민단체 같이 검증단 참여하면 됨.
1.***.***.47

이제 더 이상 왈가왈부 2020-01-17 13:29:05
더 이상 왈가왈부 할 필요가 없습니다
121.***.***.154

관제탑 2020-01-17 12:39:13
현재 제주공항은 관제장비의 개선없이도 연간 17만 5천회의 항공기 운항을 처리하고 있고 국토부의 발표에 의하면 향후 20만회 이상 확장하는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연간 3500만명 이상 수용가능하도록 확장사업을 할 계획입니다. 항공기 지연,연착 문제의 원인이 항공기 접속문제라고 한국공항공사가 통계 발표 했습니다. 지상에서의 출도착 연결관제와 주기장 부족, 탑승교 연결문제, 자동입출입시스템 문제, 여객대기시설의 확장, 주차장 확장, 저가항공사의 소형항공기 중대형항공기 대체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 여기에 항공기의 출도착흐름을 데이터통신 기반의 관리시스템을 도입하고 지상관제와 항공관제를 연결하는 통합시스템의 도입이 추진되면 현재의 접속으로 인한 지연문제는 상당부분 해결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112.***.***.147

지나다가 2020-01-15 13:18:29
작년 제주공항 이용객 3131만명 돌파 ‘역대 최다’
최근 5년간 연간 101만명꼴 증가
제주공항 이용객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포화상태에 따른 이용객 불편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국 14개 공항에서 지연 운항한 항공편 4만7618편 가운데
절반(50.5%)이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이었다.
175.***.***.177